고재득 성동구청장>bR>>bR>송파구 가락시장에서 오리 100마리를 샀다. 쭈삣 쳐다보는 눈빛이 안쓰러워, 거위도 두 마리 겸했다. 구청장은 그들을 데리고 청계천과 중랑천이 만나는 내(川)로 향했다. 죽은 듯 살아가는 냇물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싶어서다. 물 만난 오리는 파닥거리며 종종걸음이다. ‘럭셔리’한 거위도 생긋생긋 좋아 웃음을 참지 못하는 태세다.
어윤식/여주교도소 교무과 불교.정보화 담당>bR>>bR>교육받고 참회하는 수감자 늘어 보람>bR>>bR>>bR>흔히 말하는 ‘초코파이 포교’가 나에게도 해당된다. 군대에 있을 때 불교와 처음으로 인연을 맺었기 때문이다. 제대한 뒤에는 경기도 화성 신흥사에서 성일스님과 김원중 법사로부터 기초교리를 공부하고, 용주사 수원포교당에서 마련한 경기불교대학 1기생으로
전무송 연극배우>bR>>bR>‘이해랑賞’수상…40년 연극인생 만개>bR>연기자의 길도 구도의 길처럼 치열…>bR>‘지금 이자리에 최선’가르침에 충실>bR>>bR>>bR>1981년 한국사회는 파계승 지산에 주목했다. 날카롭고 단단한 턱선, 한없이 깊고 맑은 눈매 그리고 산 정상에서 산 안개가 자욱한 산들을 바라보며 걸망을 추스르는 ‘한 스님’이다. 암울한 시
전주 인후동 아중리 현대아파트 경비로 일하고 있는 이원복 거사(66). 그는 아파트 단지뿐 아니라 인근에서 ‘우산 아저씨’로 통한다. 고장나 버려진 우산을 고쳐 사람들이 모이는 곳이면 어디든 보내기 때문이다. >bR>>bR>“지금은 우산이 너무 흔해졌어요. 조금만 손보면 멀쩡한데도 쉽게 버리곤 해요. 비 오는 날 우산이 없으면 다급해 하면서도 평소에는 하찮
황선 경희대 명예교수>bR>>bR>한 사람이 부처님을 찾아와 물었다. “부처님, 무엇을 보시해야 모든 것을 보시했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진리를 중생에게 가르쳐주면 가장 훌륭한 보시라 할 것이다.〈잡아함경 제 36권 中〉” ‘중생에게 진리를 가르치는’ 보시는 쉽지 않다. 46년간 ‘피아노맨’으로 살아온 경희대 전 음악대학장 황선(66) 교수가 조계종 역
무료 이발봉사 25년 조병헌 씨>bR>>bR>“머리가 빨리빨리 자라야 아빠한테 또 머리 깎아 달라고 할텐데, 이번 달엔 머리가 늦게 자라는 것 같아 속상해. 빨리 아빠가 와서 내 머리 예쁘게 깎아주면 좋겠는데….” >bR>>bR>“조거사 보시오. 25년째 장수노인정을 찾아와 이렇게 무료로 이발해 주니 그 고마움 어떻게 갚아야 할지 모르겠구려. 그래서 우리
김개천 / 국민대 교수>bR>>bR>‘동양적 사상을 건축에 어떻게 표현 합니까’라는 질문을 종종 받는다. 사실 나는 한국적이라던가 동양적 철학의 표현에 관심을 가지기보다는 오히려 건축이 할 수 있는 역할과 그 가치에 대해 생각을 하는 편이다. 창조적 작업인 건축을 통해 삶의 의미와 그 개선 그리고 그 영역의 확장과 무한한 기쁨을 주는 틀에 관심이 많다. 평
在佛 화가 방혜자 씨>bR>>bR>제석천의 궁전을 장엄하고 있는 그물, 제망(帝網). 그 그물의 가로와 세로 줄이 만나는 그물코에는 영롱하고 투명한 보배 구슬이 한 개씩 달려 있다. 그 각각의 구슬들은 서로를 비춰 아름다운 빛을 뿜어낸다. 구슬에서 뿜어져 나오는 빛은 한데 어울려 아름다움의 극치를 이룬다. >bR>>bR>제망의 빛이 형상화된 그림을 만났다.
우리 인간의 내면을 그림으로 표현하신다니 기쁨이 그지없습니다~>bR>그림은 보지못하엿어나 그 숨결이 이 방안에 진동으로 감사고 잇습니다~인간으로 태어나 가치를 심어주시는 한줄기 빛의화신이시군요~>bR>예전에는 그저 기본에 충실함이 그 빛의 존재 자체엿는데 아랑곳한 이 물질세계는 인간을 넘어 본질을 찾아볼수가 없는 시대입니다~>bR>이러한시대 나 하나하나가
조영황 국가인권위원장>bR>>bR>1986년 6월 서울대 재학중인 22살의 여대생이 노동현장에 위장취업해 노동운동 하던 중 경찰에 체포됐다. 담당형사는 ‘5.3 인천사태’ 관련 수배자 소재 파악을 위해 그녀에게 성고문을 가했다. 감옥에 살던 여대생은 변호사를 통해 자신이 당한 성고문 사건을 언론과 여성단체에 알렸고, 전 국민은 분노했다. 경찰은 그러나 형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0 “부처님 가르침 통해 상생의 정치 배워” 운영자 2005-05-09 24110
129 교도소내 법당 만들어 기도도량으로 운영자 2005-05-03 24076
128 “만다라 지산스님 배역 후 참불자 됐죠” 운영자 2005-04-30 24128
127 고장난 우산 고쳐 보시하는 이원복 거사 운영자 2005-04-27 24066
126 “황혼녘 만난 부처님께 피아노 연주를…” 운영자 2005-04-22 24132
125 "자비의 가위손으로 사랑 다듬어요" 운영자 2005-04-21 23700
124 전통건축 이해와 체험 통해 무욕과 충만함 동시에 느껴 운영자 2005-04-18 23620
123 빛으로 쓰는 경전… "우주에 회향하고파" 운영자 2005-04-12 23853
122 사랑합니다*:...:* 창조사랑 2005-04-14 23702
121 부처님 가르침 따르면 모범 인권국가 돼 운영자 2005-04-07 2369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