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세인트루이스(St. Louis) 불국사(Buddhanara Temple)에 가는 날이다. 내가 있는 롤라(Rolla)에서 차로 1시간 40분 정도의 거리라 아내와 난 아침 일찍 서둘렀다. 매주 불국사에 가시는 이웃 분과 비교할 바는 아니지만 나에게는 제법 부담이다. >bR>일요일 11시 법회 시간에 겨우 맞춰 들어가서는 선각 스님(불국사 주지 스님
계미년…>bR>아직 동이 트지 않은 새벽을 열고 프리웨이 205번을 들어선 느낌이 새롭습니다. >bR>늘 두려우리만치 거세게 넘쳐흐르던 자동차의 물결이 이 새벽, 텅 빈그릇으로 새해를 채우려는 듯 그리고 지난 밤 우리의 참선수행을 지켜 주려는 듯 고요합니다. >bR>`지난 1년간 얼마나 많이 이 콜롬비아 강을 건넜던가? 그리고 이제 몇 번이나 더 이강을
>bR>아주 작은 브로콜리 모양의 티벳 버섯을 재배하는 요령이 꽤 생겼다. >bR>가축위생연구소에서 평생을 일하다 정년퇴직한, 생물학을 전공한 H박사와 친분이 있는지 여러 해다. >bR>건강식품에 관심을 기울이는 그분 덕에, 티벳 버섯 종균 일부분을 분양받을 수 있었다. 크기가 콩알만큼 작은 것이어서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어떠어떠한 질환에 좋으니 잘 키
Thank you !!!>bR>If you still raise them, I hope,I`d like to get some from you.>bR>I`m living in New York.>bR>>bR>
부다tv 운영자입니다. 도재경님의 메세지는 받았는데, 구체적으로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를 알려주시면 빠른 시일안에 답변드리겠습니다.>bR>성불하십시요
>bR>한 2년 전쯤의 일이다. 어느 초겨울 건강도 시원찮았고, 이 나이에도 때론 흩어지려고만 하는 자신을 가다듬고 싶어 대구에 사는 독실한 불자인 질서(姪壻)의 주선으로 잠시 실상사에 묵은 일이 있었다.>bR>실상사는 신라 9세기때 증각 대사(홍천 국사)께서 세우신 사찰이며 구산선문의 제 1문이라고도 하여 이름 있는 사찰의 하나이다. 그때와는 달리 부속건
불교 교리에 대해 근본적으로 알고 싶으신 분, 동양학을 하면서도 근본적인 의미를 모르시는분, 이 세상의 의미를 알고자 하는 분들, 철학을 하시는 분들에게 이 세상의 의미를 알려 드립니다.(법보시)>bR>>bR>1.이 세계(공간)의 실상에 대하여 >bR>이 세상은 진공(眞空:참된 공간이라는 뜻임)이라고 하는 참된 공간세계가 묘하게 감추어져 있으며, 그곳을 이
경상북도 영주에 가면 관음사라는 사찰이 있다. >bR>>bR>내게 있어 관음사는 한 스님으로 인해 영원히 기억에 남는 사찰이 되었다. 도기스님. 언제나 밝게 웃으시며 신도들을 맞는 스님. >bR>>bR>그러나 스님을 기억하는 사람은 비단 나만은 아니다. >bR>>bR>스님은 훼불사건에 관한한 불교계 누구보다도 그 부당성을 알리고 헌신적으로 투쟁하신 분이시다
인연이야기를 올릴 수 있는 것 같아 개인적인 인연이야기를 하고자 한다.>bR>>bR>사회생활 초년 시절 내게는 삶의 한줄기 빛과 같은 사자후를 주신 스님이>bR>계셨다. >bR>한창 직장생활에 적응하기 바쁜 그 시절 우연히 스님한분과 대화를 나눌>bR>기회가 있었다. >bR>사찰이 아니라 도심속에서>bR>>bR>평소 불교에 관심도 많았고, 언젠가는 존경하는
꿈많은 학창시절 나에게는 잊지못할 스승이 있다. >bR>까만 뿔테 안경에 자그마한 키의 독일어 선생님. >bR>>bR>자칭 게슈타포라 지칭하던 선생님은 언제나 그렇듯 >bR>별칭과는 다른 분이었다. >bR>>bR>게슈타타포라고 학생들이나 감시하는 그런 선생님이 >bR>아니었다. >bR>>bR>언제나 웃음을 잃지않고 학생들에게 따뜻한 미소만을 >bR>보내주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 이국에서 지낸 성도재일 이진옥 2003-02-04 25559
9 참 좋은 인연입니다. 김민숙 2003-02-04 25535
8 인연 이영숙 2003-02-04 25731
7 I hope ! Jae Kyung Do 2003-12-15 24755
6 구체적인 질의내용을 보내주세요 운영자 2003-12-16 25017
5 소중한 인연 전중례 2003-02-04 25412
4 법보시/이 세상은 천도가 진여를 얻기 위해 농사를 짓는 세계입니다 김일주 2003-02-04 25355
3 장애를 극복한 우리스님 무애 2003-01-27 25421
2 깨침의 사주후를 주신 스님 보리수 2003-01-22 25412
1 내인생의 나침반을 제시해 주신 선생님 광우(光雨) 2003-01-19 25631
      11   12   13   14   15   16   17   18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