얻은 것마저 내려놓기 공부 아직 먼길>bR>>bR>>bR>나는 대학에 다닐 때 불교를 접했다. 방학이면 주로 울진 불영사에서 경전을 읽었고, 대구 동화사 양진암에 있을 때는 경봉스님의 법문을 듣기도 했다. 그러다 중간에 휴학을 해서는 한 학기 동안 동국대학교 불교학과의 강의를 들었다. 지금으로 말하면 도강인 셈이다. 그 후 나는 졸업을 하고 취직을 했다.
“청정한 불자돼야 사회를 맑게 하죠”>bR>>bR>우수가 지났는데도 한데 바람이 차다. 봄을 시샘하는 추위다. 조계종 중앙신도회 백창기회장(75)을 만난 지난 21일은 조계사 앞 우정총국에도 찬 바람이 몰아쳤다. 그렇지만 간간이 봄 향기를 담은 바람이 섞여 있다. 봄이 오는 엄연한 사실을 숨기기 못하나 보다. 80을 바라보는 성성(星星)한 나이에도 불구하고
"모든 의구심 원효 안에서 풀지요" >bR>>bR>서로를 인정하지 않는 갈라진 세상. 마음마저 갈라져 삶은 거칠어져만 간다. 이 같은 분열을 극복하기 위한 사상적 대안을 논할라치면 빠지지 않는 인물은 원효 스님이고, 화쟁사상이다. 하지만 원효 스님을 꼼꼼히 읽어낸 이들이 과연 얼마나 될까. 허무한 담론만 무성한 것은 아닐까. >bR>>bR>말의 성찬에 등
황수경/ 동국대 강사 >bR> >bR>불교에서는 항상 지혜와 더불어 자비를 이야기한다. 선학(禪學)을 전공하고 가르치는 학자로서의 길을 걷고 있지만 내 생활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덕목은 보살행의 실천이다. 부처님께서 학자가 아니셨던 것처럼 만일 이론 뿐 자비를 실천하는 수행이 없다면, 더군다나 ‘불교’가 학문으로서는 생명력을 잃게 되리라고 스스로 경책
근세의 고승중 수월(水月, 1855~1928)스님이라는 분이 계셨습니다. >bR>근대 경허대선사(鏡虛大禪師)의 가장 큰 법제자인 >bR>수월스님은 충청남도 홍성에서 태어나 >bR>>bR>나이 서른에 서산 천장사(天藏寺)로 출가하여 성원(性圓) 스님의 >bR>제자가 되었지만, 배우지 못한데다 머리까지 둔하여 불경을 배워도 >bR>쉽게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
도를 닦는다는 것은 .....수월(水月;1855∼1928)스님 말씀 >bR>>bR>>bR>>bR>도를 닦는다는 것이 무엇인고 허니, 마음을 모으는 거여. 별거 아녀. >bR>이리 모으나 저리 모으나 무얼 혀서든지 마음만 모으면 되는겨. >bR>하늘천 따지를 하든지 하나 둘을 세든지 주문을 외든지 워쩌튼 >bR>마음만 모으면 그만인겨. >bR>>bR>나는 순
3 .1 운동 당시 33인의 한 사람 이었던 백용성 스님은 천수대비주를 외워 수행의 >bR>>bR>기틀을 바로잡은 고승이다. >bR>>bR>유교 집안에서 태어난 스님이 불교와 첫 인연을 맺은 것은 1877년 14세 때의 일 >bR>>bR>이었다. 꿈속에서 부처님의 수기를 받고 불경을 보기 시작했고, 남원 덕밀암으로 >bR>>bR>출가하였으나 부모님의 강한
이 다라니의 근본 제목은 [신묘장구]입니다. >bR>>bR>[신묘장구]란 신통묘용의 글구라는 뜻입니다. >bR>>bR>신통묘용의 글구란 이 글귀를 외우므로서 신통의 묘한 작용을 불러 일으켜서, >bR>>bR>인생의 참된 삶을 실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bR>>bR>천수경에는 부처님의 하량없는 자비, 광명, 해탈, 약왕, 신통의 종자가 들어 >bR>>bR
이 주문은 부처님의 말씀 그대로여서 중생의 말로는 번역될 수 없다. 같은 부처님 말씀이로되 >bR>중생의 근기에 맞춰서 설하신 말씀들은 모두 우리가 쓰는 중생의 말로 옮겨졌지만 이 주문은 >bR>옮길 수 있는 말이 없기 때문에 못 옮기는 것이다. >bR>부처님의 밀어 곧 진언은 크고 넓고 깊고 수승한 모든 진리가 다 포함되어 있으므로 총지라 >bR>부른다.
“일곱살 절망의 끝에서 만난 절 >bR>>bR>천만배 절수행 한 경 혜 씨 >bR>>bR>“장애 딛고 마음의 눈 뜨게 했죠”“부처님, 전생의 업보를 이생에서의 내 목숨을 걸고 당당하게 도전합니다. 운명이라는 것에 맞서서 도전합니다. 만약 실패하면 나는 내 생명을 드리겠습니다.” >bR>>bR>1996년 2월 1일, 한경혜(30) 씨는 1만배 백일기도에 들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 직장 사표내고 재가선방에서 참선 정진 운영자 2005-03-15 24422
109 백창기 조계종 중앙신도회장 운영자 2005-03-12 24423
108 원효 연구 30년 외길, 은정희 교수 운영자 2005-03-09 24009
107 ‘나보다 남을 위하는 부처님 마음’ 간직 운영자 2005-03-07 24119
106 수월스님의 천수삼매 0 2005-03-02 24372
105 수월스님 법문 0 2005-03-02 23967
104 천수 10만독 깨달음 얻다. 0 2005-03-02 24101
103 천수10만독,100만독,1000만독....................신묘장구대다라니 정진 0 2005-03-02 24427
102 반야심경으로 도를 이루다.. 0 2005-03-02 24550
101 매일 1000배 23년간....1000만배 수행. 0 2005-03-02 245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