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중국에있습니다 작년3월달부터부처님의 사랑을 받게되였습니다>bR>저는지금 최봉수 교수님의강의를듣고 있는데 교수님이 강의하는 교재를>bR>얻었으면하는데요 책이름을모릅니다 누가도와줬으면 대단히감사합니다>bR>엄마가 한국부산에 계십니다 책을 붙여줄수있으면 돈은 드리겠습니다>bR>도와주세요 그리고 전화번호 1696671260연락해주세요
아마도 Buddhistweb.com 에서 나온>bR>`불교정해` 란 책인 것 같습니다.>bR>저도 구입한지 1년넘어서(동산불교대학에서 구입)>bR>지금은 절판되지 않았나,,생각하지만>bR>대원불교대학에 문의해 보시면,,어떨까요,,>bR>최봉수 교수님을 만나신 것은>bR>큰 행운이라 생각됩니다^^>bR>열심히 공부하시길...
최봉수 교수님의 부산 강의는 어디에서 합니까>bR>무슨요일 몇시에 진행합니까? 혹시 아시면 가르켜주세요>bR>엄마보고 직접가서구매 해달라하려고요>bR>감사합니다
책이름을 가르켜주셔서 감사합니다>bR>부산에도 대원불교대학이 있습니까>bR>뭐라고 말씀드릴지모르겠네요 감사합니다 ㅋㅋ
❏ BBS불교방송이 함께하는>bR> 2006학년도 대원불교대학 ☉ 대학원 신입생 모집 안내 >bR>[2년제 4학기 / 서울,부산]>bR>>bR>1.모집과정 >bR> -.입문과정 (서울 부산) : 불교입문과정 주.야간반 각00명 [주1회출석,6개월과정]>bR> -.대학과정 (서울, 부산)>bR> ∎불교학
심학무 변호사>bR>>bR>피고인이나 피의자를 대변하는 변호사는 사람마음 꿰뚫는 ‘도사’가 돼야 한다. 왜 살인을 저질렀으며, 어쩌다 남의 돈을 갈취할 마음이 생겼는지를 이해하는 마음자리가 필요하다. “법의 이름으로 고통의 죄값을 주는 일은 언제나 고(苦)”라는 변호사 심학무(54, 법명 학성)씨. 그가 변호사 사무실 한켠에 선방을 만들어 날마다 참선을 하
비행기가 날아오른다. 무게 255kg의 초경량 비행기가 가볍게 육지에서 바퀴를 떼고 하늘로 향한다. 발 아래로 펼쳐지는 1만2000평의 호수. 태어나지 말았어야 할, ‘죽음의 호수’ 시화호다. >bR>>bR>20여 년간 지속된 난개발과 수질오염으로 ‘환경오염의 대명사’ ‘간척사업 실패의 표본’으로 일컬어지는 시화호. 국토개발에만 치중한 채 환경의 중요성을
경주 남산지킴이 김구석.임희숙 부부>bR>>bR>“남산연구솝니더. 뭣을 도와드릴까예?” >bR>>bR>“여기요, 저…저… 칠불암 가는 과수원 앞인데… 걸어도 걸어도 험한 산길만 나와요. 길을 잘못 든 것 같은데 어쩌죠?!” >bR>>bR>“아, 예. 45분은 족히 걸어나오셔야 합니더. 안심하시고 산길따라 죽 나오면 절벽 평면에 삼존불과 네분의 부처님이 계실
아름다운 택시기사 김형권 씨 >bR>>bR>“단순노동으로 아무 재미없어 보이지만 이 일을 하면 잡생각이 안 나서 좋고, 더욱이 사람 좋아하는 나로서는 사람을 만날 수 있어서 좋다. 나는 이 일이 좋다. 참으로 좋다.” >bR>->파랑새>중에서 >bR>>bR>김형권씨(58)의 택시 안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조수석 뒤에 걸려 있는 수필집 >파랑새>와 모금함이
대성그룹 전성희 전문비서>bR>>bR>올해 62세가 된 전성희(全聖姬)씨는 대성그룹 김영대 회장의 비서다. 두 아이의 엄마이던 서른일곱에 여비서의 길로 접어들어 환갑이 넘도록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벌써 25년째다. 회장실을 처음 방문하는 누구나 두 번 놀란다. 20대 젊은 여자로 기억되는 낭랑한 전화 속 목소리의 주인공이 그녀라는 점과, 눈앞에서 봐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0 최봉수 교수님의 강의하는 교재를 얻었으면합니다 신문성 2006-03-16 20814
149 불교정해 정진 2006-03-20 20903
148 최봉수교수님의 부산강의는 어디서 진행합니까 신문성 2006-03-24 20740
147 도와주서 감사 합니다 신문성 2006-03-24 20529
146 불교공부를 알려드립니다. 많은 지원 2006-01-07 21410
145 “냉정한 세속법을 佛法으로 녹였습니다” 운영자 2005-06-29 24571
144 시화호 항공 환경감시 하는 양창호 비행단장 운영자 2005-06-27 23962
143 “부처님 사랑하는 마음 서로 닮았어요” 운영자 2005-06-23 24602
142 나눔에는 속도제한이 없어요 운영자 2005-06-20 23735
141 “남편 유산 ‘불교’가 내 여생의 반려자됐죠” 운영자 2005-06-14 2399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