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와 인생 - 이 세상의 인연이 다하여 - 천도재
번호 : 40185     조회수 : 10620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07-03-28 오후 2:52:28    
불교와 인생

6. 이 세상의 인연이 다하여

3) 천도재

자손이 조상을 받드는 것은 인간의 근본을 귀중히 여기는 아름다운 풍습이다. 천도재는 망자의 영혼을 극락으로 인도하기 위한 의식으로 살아 있는 사람들이 지극한 정성으로 재를 지내 죽은 사람이 생전에 지었던 모든 업을 소멸하고 극락세계에 왕생하기를 바라는 의식이다. 그 내용은 영가에게 <무상게>를 일러주어 죽음이라는 현실을 만물 변화의 자연적인 현상으로 받아들이게 하고, 영가로 하여금 부처님의 바른 가르침을 따라 원래의 청정한 마음을 되찾도록 인도하고 극락세계에 왕생할 것을 권하는 내용이다. 또한 영가만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재에 참석하여 공덕을 짓는 이들에게도 생사의 슬픔을 승화시키는 것이기도 하다. 또한 이 재의 공덕은 망자와 동시에 재를 올린이에게도 회향된다.

재의 진행은 주로 도량장엄을 하고 시련, 대령, 관욕, 불공, 시식 등으로 행해지며 그 종류도 49재, 100일재, 기제(忌祭), 소상, 대상 등의 정기적인 천도재와 수륙재, 필요에 따라 시설하는 부정기적인 천도재 등이 있다. 정기적인 재의 경우 돌아가신 날부터 시작하여 매 7일마다 계속하여 49일 되는 날까지의 7번과 100일재, 소상, 대상을 합하여 10번을 하는데, 이는 명부의 시왕(十王)에게 심판을 받는다는 명부신앙에 근거한 것이다.

의식을 행하는 절차에 따라 상주권공재(常住勸供齋), 각배재(各拜齋), 영산재(靈山齋) 등의 몇 가지로 나뉜다. 가장 일반적인 것이 상주권공재이고 여기에 명부신앙의례를 첨가한 것이 각배재이며, 법화신앙을 가미한 것이 영산재이다. 절차는 시련(侍輦)에서 영가를 맞아들이고, 대령(對靈)에서는 영가를 간단히 대접하여 예배케 한다. 관욕에서는 불보살님을 맞이하기 위하여 영가를 목욕시키고 신중작법으로 모든 신중을 맞아들인다. 상단권공에서 불단에 공양드리고 법식을 베풀어 받게 한다.

그리고 봉송편에서 불보살님을 모시고 영가를 봉송하고 마치는데 불자는 망자를 위한 기도로서 최소한 49만이라도 지내야 할 것이다.

출처 : 조계종 포교원
이전    목록보기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