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한인 교회가 조계종 사찰로 탈바꿈

VA 페어팩스에 ‘연화정사’ 내달 개원




워싱턴 지역에 대한불교조계종의 전통 계승을 표방하는 사찰이 들어선다. 연화정사(주지 성원 스님)는 오는 4월17일(일) 버지니아 페어팩스의 구 한빛지구촌교회 건물에서 개원식을 갖고 포교활동에 나선다.

이날 개원식에는 한국 통도사의 주지를 지낸 정우 스님(현 조계종 군종 교구장)과 주미 태국 대사, 스리랑카 대사 등 외교관, 미국과 중국, 버마, 베트남 등 각국 불교계 지도자, 한인단체장 및 불교계 인사들이 참석해 연화정사의 개원을 축하할 예정이다.

연화정사는 최대 12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법당을 갖추고 매주 일요일 정기법회를 통해 한국 불교를 워싱턴 지역에 전파한다는 계획이다.

주지는 성원 스님이 맡으며 상좌인 여암 스님이 보좌하게 된다. 성원 스님은 서울대에서 철학, 동국대에서 불교학을 전공하고 통도사 주지였던 정우 스님을 은사로 출가했다. 군종장교로 복무하다 위스콘신 주립대에서 불교학으로 석사와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동경대와 인도의 대학에서 인도철학과 티베트 철학을 연구했다. 웨스트대학과 하와이대를 거쳐 현재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소재 코스탈 캐롤라이나 대학에서 불교와 세계종교를 가르치고 있다. 또 백악관 불교법회 개최를 위한 워싱턴 한국불교위원회 위원장도 맡고 있다.

여암 스님은 동국대 불교학과 석사로 해군 군종장교를 지내고 서울 법장사에서 몸담아 왔다.

성원 주지 스님은 “워싱턴 지역 상당수의 불자들은 힘든 이민생활의 고초를 치유 받을 곳이나 절도 없이 가정에서 법회를 꾸려가면서 근근이 부처님의 가르침을 이어왔다”며 “안정적인 사원을 갖추고 부처님 말씀을 배우고자 하는 한인 불자들의 염원을 담아 마침내 연화정사를 창건하게 됐다”고 개원 취지를 밝혔다.

연화정사는 앞으로 투명한 운영. 한국 불교문화의 전승, 조계종 전통 계승, 재가 불자들을 위한 교육기관 설립 등을 통해 미주지역에서 가장 모범적인 불교사원으로 성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문의 (213)675-0336 성원스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