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예하 진제 법원대종사 임인년 신년법어
등록일 : 2021-12-31 동영상 



불기2566(2022)년 임인년(壬寅年)을 맞아 조계종 종정예하 진제 법원대종사가 불자와 국민들을 위해 신년법어를 내렸다.

진제 법원대종사는 “전 세계적으로 창궐한 코로나 질병의 공포와 고통은 인간의 자만심으로 자연에 대한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훼손에 대한 자연의 대응”이라며 “인간이 자연에 대한 자세를 바꾸고, 나와 남이 둘이 아니며 나와 더불어 남이 존재하고, 인간과 자연이 둘이 아니며 인간과 더불어 자연이 공존하는 만유동일체(萬有同一體)의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설했다.

더불어 “‘중생이 아프면 보살이 아프고, 중생이 나으면 보살도 낫는다’는 대자대비의 가르침으로 종교와 이념, 남녀와 세대, 계층과 빈부를 초월해 모두가 보살심(菩薩心)을 가져 개개인이 행복하고 세상이 화평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종정예하 법어 전문.

壬寅年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新年法語

佛祖場中不展戈 (불조장중불전과)

後人剛地起嚆訛 (후인강지기효와)

道泰不傳天子令 (도태불전천자령)

時淸休唱太平歌 (시청휴창태평가)

부처님과 조사가 계시는 곳에는 다툼이 없거늘

후인이 공연히 옳고 그름을 논함이로다.

진리의 도가 넓어지면 천자의 법령을 전할 것도 없음이요,

세상이 깨끗하고 깨끗한 시절에는 태평가를 부를 필요조차 없음이로다.

임인년(壬寅年)의 새아침에 떠오르는 붉은 태양이 전 세계에 가득한 코로나 질병과 지구촌의 갈등과 대립, 기아와 전쟁 등 칠흑(漆黑)의 무명(無明)을 몰아내고 국민의 가슴마다 희망이 가득하기를 기원(祈願)합니다.

부처님 가르침의 중심은 연기법(緣起法)입니다.

즉 인연생기(因緣生起)입니다.

“이것이 있음으로 저것이 있고 이것이 없으면 저것이 없다.”입니다.

모든 존재가 여러 가지 조건에 의하여 성립하였다가 조건이 변함에 따라 사라지는 중중제망(重重帝網)의 연기세계입니다.

전(全) 세계적으로 창궐(猖獗)한 코로나 질병의 공포와 고통은 인간의 자만심(自慢心)으로 자연에 대한 무분별한 개발과 환경훼손에 대한 자연의 대응(對應)입니다.

이에 대한 근원적인 해결책은 인간이 자연에 대한 자세를 바꾸는 것입니다.

나와 남이 둘이 아니며 나와 더불어 남이 존재하고,

인간과 자연이 둘이 아니며 인간과 더불어 자연이 공존(共存)하는 만유동일체(萬有同一體)입니다.

새해에는 유마거사의 “중생이 아프면 보살이 아프고, 중생이 나으면 보살도 낫는다.”라는 대자대비(大慈大悲)의 가르침으로 종교와 이념, 남녀와 세대, 계층과 빈부를 초월(超越)하여 모두가 보살심(菩薩心)을 가져 개개인이 행복(幸福)하고 세상이 화평(和平)하기를 기원합니다.

모든 인류(人類)시여!

나고 날 적마다 영원한 행복과 복락(福樂)을 누리고자 한다면,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인가?’하고 이 화두(話頭)를 일상생활(日常生活)하는 가운데 하루에도 천번만번 챙기고 의심하면

몰록 ‘참나’를 깨닫게 됩니다.

그리하면 만유의 본질을 바로 보는 안목(眼目)이 열리어

나와 남이 둘이 아닌 동체대비의 비원(悲願)을 실천하여

인류가 하나 되어 태평성대를 누립시다.

佛紀 2566年 1月 1日 새 아침에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眞際 法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