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교편향 불교왜곡 대책위원회 구성
등록일 : 2021-11-27 동영상 

총무원장 원행스님 위원장, 총무부장 집행위원장
총무원 교육원 포교원 중앙종회 본사주지협의회
전국비구니회 신도단체 신행단체 등 참여 구성
정청래 의원직 사퇴, 민주당 제명 요구 결의




불교계와 사찰을 사기집단으로 매도한 정청래 민주당 의원의 막말에 대해 조계종단이 강경 대응에 나설 것을 결의하고 대책위원회를 구성했다.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스님)은 11월26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정청래 발언 관련 범종단 대책회의를 열고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위원장으로 하는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결정했다.

이날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중앙종회의장 정문스님을 비롯해 부의장 각림‧만당스님과 상임분과위원장단 및 종책모임 회장단, 호계원장 보광스님, 교육원장 진우스님, 포교원장 범해스님, 교구본사주지협의회 부회장 초격스님, 총무원‧교육원‧포교원 부실장 스님, 전국비구니회장 본각스님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정청래 의원의 종교편향, 사실 왜곡 발언에 대한 대응이 부족한데 대해 참회하고 “종단의 모든 구성원이 힘을 모아 슬기롭게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구성된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는 총무원과 중앙종회, 교구본사주지협의회, 전국비구니회 등이 광범위하게 참여하고, 상임집행위원장에 총무부장, 공동집행위원장에 봉선사 주지 초격스님, 중앙종회 대표, 전국비구니회 대표, 중앙신도회 대표 등으로 집행위원장단을 꾸렸다. 총무원 기획실장 삼혜스님이 대변인을 맡았고, 특보단장 혜일스님이 실질적 업무를 총괄할 사무처장에 선임됐다.

범대책위는 정청래 발언 관련 대응을 비롯해 현 정권에서 발생하고 있는 각종 종교편향 사건 등을 다루기로 했으며, 향후 대책위원회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방향과 향후 활동계획을 세부적으로 정하기로 했다.

또 범대책위원회 구성과 함께 정청래 의원의 의원직 사퇴와 당적 제명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범대책위원회는 결의문에서 “불교계는 발언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조속한 사과를 촉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정청래 의원은 50여일이 넘는 시간동안 변명으로 일관해 오다 지난 11월25일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는 형식적인 방문을 하였고, 사과방문이 무산된 이후 즉시 SNS를 통해 대리사과를 하는 방식으로 또 다시 불교계를 우롱하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며 “앞으로 정청래 의원 발언 사태와 같은 불교왜곡 행위가 두 번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할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정청래 의원을 즉각 제명할 것과 정청래 의원에게는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으며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하여 정청래 의원은 범불교계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범대책위원회는 12월2일 오후4시 전체회의를 열어 실질적인 활동방향과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다음은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 결의문 전문.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 결의문

- 더불어민주당은 정청래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

대한불교조계종은 금일 정치권을 비롯하여 정부당국에서 자행되고 있는 종교편향과 불교왜곡의 행위들이 갈수록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음을 진단하고 이를 대응하기 위해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를 결성하기로 결의하였다.

특히, 지난 10월 5일 전 국민이 방송을 통해 지켜보는 가운데 발생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의원의 문화재 사찰의 사기꾼 취급 발언은 1,700년 한국불교의 역사와 전통문화를 폄훼함은 물론 사실관계를 왜곡함으로써 한국불교 전체를 매도한 행위였다.

이러한 정청래 의원의 발언에 대해 불교계는 발언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조속한 사과를 촉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정청래 의원은 50여일이 넘는 시간동안 변명으로 일관해 오다 지난 11월 25일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는 형식적인 방문을 하였고, 사과방문이 무산된 이후 즉시 SNS를 통해 대리사과를 하는 방식으로 또 다시 불교계를 우롱하는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

이에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는 앞으로 정청래 의원 발언 사태와 같은 불교왜곡 행위가 두 번 다시 발생되지 않도록 가용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대응할 것을 결의하며, 다음과 같이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청래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정청래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라!

이와 같은 우리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하여 정청래 의원은 범불교계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한다.

불기2565(2021)년 11월 26일
종교편향 불교왜곡 범대책위원회

출처 : 불교신문(http://www.ibulgy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