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 방역 앞장선 불교계 감사…국민 곁엔 언제나 불교 있었다”
등록일 : 2020-09-20 동영상 

9월18일 불교계지도자 초청간담회서
“불교계, 코로나19 선제대응에 감사”
“연등회 유네스코 등재 뒷받침하겠다”
원행스님 “코로나 종식까지 기도할 것”
‘국민화합 코로나 극복’ 위한 기도진행
종정 진제스님, 대통령에 친필휘호전달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한 불교계에 공식적으로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9월18일 오전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종단대표 스님 등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로 지치고 힘든 국민들게 따뜻한 위안과 격려를 선사해 준 스님과 불자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불교계는 코로나 초기부터 법회를 비롯한 모든 행사를 중단했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줬다”며 “5월에는 천년 넘게 이어온 연등회마저 전격적으로 취소했다. 화합과 평화의 연등행렬은 볼 수 없었지만 어려움을 나누면 반드시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등불을 밝혀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연등회는) 올해 12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여부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내린 용단이었기에 (정부로서는)고마움과 함께 안타까움도 컸다”며 “세계인들이 우리 불교정신과 문화의 참된 가치를 더욱 깊이 알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유네스코 등재를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참석자들을 대표해 “국정을 수행하느라 여념이 없음에도 우리 불교계 지도자를 초청해줘 감사하다”며 “국민들은 지금 큰 시름에 처해 있다.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크고, 태풍으로 인해 농민들의 시름 또한 크다”며 “우리 불교계 지도자들이 더욱 정진을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가 발생한 직후 불교계는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이 최우선이라고 판단해 선도적으로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랐고, 그 결과 경제적 어려움은 있었지만 우리 불교계는 단 한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원행 스님은 “코로나가 종식되고 국민들의 건강과 생명이 담보되는 그날까지 불보살님께 기도를 멈추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스님은 이날 인사말에 이어 참석자 전원에게 ‘국민화합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도’를 제안했다. 스님은 기도문에서 “우리가 사는 세상은 상의상관 관계에서 서로 연결돼 있는 인드라망 세계”라며 “모두가 하나인 생명공동체이므로 갈등과 반목의 장벽을 넘어 존중과 배려, 공존과 상생의 용기를 북돋아 화합의 큰 힘으로 어려움을 이겨 나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온 세상이 한마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항상 평화롭고 행복한 지혜와 자비의 길로 함께 나가길 간절히 발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계종 중앙종회의장 범해, 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묵, 전국비구니회장 본각, 총무원 총무부장 금곡, 조계사 주지 지현, 봉은사 주지 원명 스님 등 조계종 스님과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 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 스님,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 정사, 대각종 총무원장 만청 스님이 참석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 직후 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은 “전대미문의 국가적 위기를 밝은 지혜로 물리쳐 국민과 함께 영원히 빛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길 기원한다”며 ‘무한 세월동안 영원히 광명함’이라는 의미의 ‘만고휘연(萬古徽然)’의 친필휘호를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통해 대통령에게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