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0년 한국불교, 봉축일정 첫 변경.법요식 5월 30일 봉행
등록일 : 2020-03-18 동영상 



불기 2564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행사가 사월초파일(4월30일)이 아닌 윤사월(5월30일)을 기점으로 열린다.

한국불교종단협의회장 원행스님(조계종 총무원장)은 3월18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례없는 코로나19 위기를 국민과 함께 극복해나가겠다”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과 연등회 등 봉축 일정을 한달 늦춘 윤사월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부처님오신날봉축위원회 위원장이기도 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이었음을 언급하며 “코로나19 감염의 세계적 대유행이라는 매우 위중한 상황에서 감염예방과 확산 방지에 동참하는 한편 조속히 오늘의 위기가 종식돼 우리 국민과 모든 인류가 평안해지길 발원하고자 하는 불교계 적극적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30개 종단은 4월30일 예정됐던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을 5월30일로 변경해 봉행한다. 4월25일 예정됐던 연등회는 5월23일 치러질 예정이다. 이에 앞서 부처님오신날인 4월30일에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 소속 1만5000개 사찰이 ‘코로나19 극복과 치유’를 위한 기도 정진에 들어간다. 회원 종단들은 한달여 동안 국난 극복을 위한 기도를 봉행, 5월30일 회향 법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갈수록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 사태와 관련 “전 세계로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어 우려스럽다”면서도 “지금의 어려움과 고통은 단지 어느 개인이나 집단, 특정 지역과 국가의 탓으로만 넘길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우리 모두 예방과 극복을 위해 함께 전력을 다할 때”라며 “모든 불교도들이 한마음으로 정진해 오늘날 위기가 종식되길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자원봉사자 등을 비롯해 국민에게 전하는 당부의 말도 남겼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모두 끝까지 힘을 내시길 바란다”며 “멀지 않은 날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하고 평화로운 봄날이 오기를 부처님 전에 기도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전국 1만5000개 사찰이 4월30일부터 5월30일까지 ‘코로나19 치유와 극복을 위한 전국 사찰 기도정진’은 봉행한다. 조석예불과 사시불공 시간에 <보배경>과 <약사여래경> 정근을 하며 국난 극복을 위한 기도를 올린다. 봉축을 알리는 광화문 점등식은 4월30일 오후7시 봉행된다.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심을 찬탄하는 ‘황룡사 9층탑’이 한달 여 동안 서울 시내를 환히 밝힌다. 봉축 백미 무형문화재 연등회는 5월23일부터 24일까지 동국대와 종로 일대서 펼쳐진다. 어울림 마당, 연등행렬, 전통문화 마당 등은 밀접 접촉을 최소화해 대중이 모이는 행사 보다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달 여 간의 국난 극복 기도를 마무리 하는 회향식은 5월30일 서울 조계사를 비롯한 전국 사찰에서 봉행될 예정이다. 희생자를 애도하고 국민적 국복을 위한 불교계 메시지를 전하는 자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