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승가고시 구족계산림 등 종단·사찰행사 연기
등록일 : 2020-02-27 동영상 

코로나19 피해 방지 위해…주지후보 선출 산중총회 연기 권고

조계종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 종단을 비롯한 사찰 내부 행사를 연기토록 권고했다. 주지 후보 선출을 앞두고 있는 법주사, 백양사 산중총회를 비롯해 구족계 수계산림, 승가고시, 기본교육기관 개학 등이 해당된다.

조계종은 “3월로 예정된 제5교구본사 법주사와 제18교구본사 백양사 산중총회에 전국 각지에서 다수의 스님들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종단은 금일(2월26일) 종무회의 논의를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비롯한 법주사, 백양사 선거관리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산중총회를 3월20일 이후로 연기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종단은 추가 조치로 3월12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던 구족계 수계산림을 비롯해 3월6일로 예정된 4급 승가고시(3월6일 예정), 사미니 승가대학과 기본선원 등 기본교육기관 개학 일정도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조계종은 “향후 우리 종단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들을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종단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전국적인 확산에 따라 지난 2월20일과 23일 두 차례 걸쳐 초하루 법회 등 모든 행사에 대해 취소 및 연기토록 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