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7일 상월선원 해제 회향법회 전면 철회
등록일 : 2020-02-05 동영상 

조계종 상월선원 2월4일 ‘사부대중께 드리는 글’ 발표
“해제 회향법회 식전행사 등 전면 철회하기로 결정




조계종 상월선원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2월7일 봉행될 예정이었던 상월선원 동안거 해제 회향법회를 전면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2월4일 밝혔다.

조계종 상월선원은 2월4일 대변인 일감스님이 발표한 ‘사부대중께 드리는 글’을 통해 “상월선원은 2월7일 사부대중이 함께 봉행하기로 한 동안거 해제 회향법회와 식전행사 등을 전면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며 “이에 사부대중 여러분께서는 넓으신 아량으로 혜량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해제법회에 동참해 정진결사와 불교중흥, 대한민국의 화합, 온 세상 평화를 위해 어렵고 힘든 고행의 길을 걸었던 아홉 분을 직접 친견하고, 상월선원의 4대결사에 원력을 더하고자 했던 모든 사부대중께 더없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또 “상월선원이 기억하는 사부대중의 공덕은 지극하고 뚜렷했기에, 반드시 불교와 사회 앞길을 밝히는 환한 빛이 되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상월선원은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국민들께서 불안과 걱정이 늘어가고 있지만, 국가적 위기 극복하기 위해 모두가 단합된 의지와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가짐으로 지혜를 모아가고 있다”면서 “사부대중의 소중한 인연에 거듭 감사드리며, 우리 앞에 놓인 국가적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 위해 우리 모두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강조했다.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총도감 혜일스님은 “해제 회향법회에 함께하기 위해 전국에서 10만 명이 넘는 분들이 사전 접수를 한 상황”이라며 “법회 준비를 한 달 넘게 했지만 재가 불자들의 참여를 막을 수밖에 없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상월선원TV로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하니 9분 스님들이 무사히 정진을 마치고 나오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