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조계종 제 15 교구 본사 통도사에서 홍법스님을 은사로 사미계 수지
1971년 조계종 제 15 교구 본사 통도사에서 월하스님을 계사로 구족계 수지
1974년 조계종 제 12 교구 본사 해인사 승가대 대교과 졸업
1978년 조계종 제 4 교구 본사 월정사에서 화엄학 수학
1980년 조계종 제15교구 본사 통도사 규정국장, 재무국장
1983년 조계종 총무원 교무국장, 조사국장 역임
1988년 조계종 9,10,11,12대 중앙종회 의원 역임
1994년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조계종 개혁회의 상임의원,
11대 중앙종회 총무분과위원장
1998년 불교텔레비젼 사장 및 불교방송 이사 역임
통도사 일산 포교당 여래사 주지 역임
통도사 서울포교당 구룡사 주지 역임
前 영축총림 통도사 주지
現 통도사 서울포교당 구룡사 회주
現 불교텔레비전 이사
現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이사
회수 : 20회      
제목 : 상불경보살품(常不輕蓄龍品), 여래신력품(如來神力品), 촉루품(囑累品) 법회일자 : 2003-10-29
  상불경보살품(常不輕蓄龍品)
그 때 부처님께서 득대세(得大勢)보살마하살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이제 마땅히 알라, 만일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 중에서 『법화경』 가진 이를 어떤 사람이 악한 말로 욕하고 비방하면 얻는 큰 죄보가 앞에서 말한 바와 같고, 그 얻는 공덕은 이제 말하는 바와 같이 눈, 귀, 코, 혀, 몸, 뜻이 다 청정하리라. 득대세야, 한량없고 가없는 불가사의 아승기겁을 지난 오랜 옛날에 부처님께서 계셨으니, 이름은 위음왕(威音壬) 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세존이며, 겁의 이름은 이쇠(離衰)요, 나라의 이름은 대성(大成)이었느니라. 그 위음왕께서 그 세상 가운데 하늘, 인간, 아수라들에게 설법하시되, 성문을 구하는 이에게는 4제법(諦法)을 설하여 생, 노, 병, 사를 극복하고 마침내 열반에 이르게 하시고, 벽지불을 구하는 이에게는 12인연법을 설해 주시고, 여러 보살들에게는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인하여 6바라밀다를 설해 주시어 마침내 부처님 지혜에 들게 하셨느니라.
득대세야, 이 위음왕불의 수명은 40만억 나유타 항하의 모래 수와 같은 겁이며, 정법(正法)이 세상에 머무는 겁수는 1염부제(閣浮提)의 가는 티끌수와 같고, 상법(像法)의 세상 겁수는 사천하(四天下)의 가는 티끌수와 같으니, 그 부처님께서는 중생을 이익케 한 뒤에 멸도하셨고, 정법과 상법이다 멸진한 뒤에도 그 국토에 다시 부처님께서 나시니, 또한 이름이 위음왕여래, 응공, 정변지, 명행족, 선서, 세간해, 무상사, 조어장부, 천인사, 불세존이었으니, 이와 같은 차례로 똑같은 이름의 부처님께서 2만억이나 계셨느니라. 최초의 위음왕여래께서 멸도하시고 정법이 멸진한 뒤 상법 가운데 증상만의 비구가 큰 세력을 가졌더니, 그 때 상불경(常不輕)이라는 한 보살비구가 있었느니라. 득대세야, 무슨 인연으로 그를 상불경이라 이름하는지를 아느냐? 이 비구는,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를 보면 모두 다 예배하고 찬탄하며 말하였느니라.
`나는 그대들을 깊이 공경하고 경만하게 생각하지 않나니, 왜냐 하면 그대들은 모두 보살의 도를 행하여 반드시 성불하기 때문이니라.`
그 비구는 경전을 읽지도 않고 외우지도 아니하며 다만 예배만 행하였느니라. 멀리서 사부대중을 볼지라도 또한 찾아가서 예배하고 찬탄하여 말하였느니라.
‘나는 그대들을 경만하게 생각하지 않나니, 그대들은 다 반드시 성불하기 때문이니라.’
사부대중 가운데 진심을 내어 마음이 밝지 못한 사람이 악한 말로 꾸짖고 욕하기를 ‘이 어리석고 무지한 비구야, 너는 어디서 와서 우리들을 경만히 생각하지 않는다고 하며, 또 반드시 성불하리라 수기까지 하느냐? 우리들은 이와 같이 허망한 수기는 받지 않겠노라’ 하니. 이렇게 여러 해 동안을 두루 돌아다니며 항상 비웃음과 욕을 들을지라도 진심을 내지 않고 말하였느니라.
`그대들은 반드시 성불하리라.`그가 이런 말을 할 때 여러 사람들이 혹은 막대기나 기와 또는 돌로 때리면 멀리 피해 달아나며, 오히려 큰 소리로 외쳤느니라.
`나는 그대들을 경만하게 생각하지 않나니 그대들은 모두 다 성불하리라.`그가 항상 이런 말을 하고 다녔으므로 증상만의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들은 그를 상불경이라 불렀느니라.
이 비구가 임종할 때 위음왕불께서 먼저 설하셨던 『법화경』의 20천만억게송을 허공으로부터 들어 다 수지하고 곧 앞에서 말한 것과 같이 눈, 귀, 코, 혀, 몸, 뜻이 청정하고, 이 6근의 청정함을 얻고는 다시 2백만억 나유타 세(歲)의 수명이 늘어나 많은 사람을 위하여 이 『법화경』을 설하였느니라. 이 때 그를 천대하고 경멸하여 상불경이라 부르던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의 사부대중들이 큰 신통력과 요설변재력(樂說辯才力)과 큰 선적력(善寂力)을 보며 그가 설하는 바를 듣고는 다 믿고 따라 순종하니, 이 보살은 다시 천만억 중생을 교화하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에 머물도록 하였느니라. 그가 수명을 다한 뒤에는 2천억의 부처님을 친견하니 그 부처님들의 이름이 다같이 일월등명(日月燈明)이며, 그 법 가운데 이 『법화경』을 설하고 그 인연으로 다시 2천억의 부처님을 친견하니 또한 운자재등왕불(雲自在燈王佛)이었으며, 이 여러 부처님 법 가운데서도 이 경전을 받아지녀 읽고 외우며 여러 사부대중을 위해 설한 까닭에 항상 눈이 청정하고 귀, 코, 혀, 몸, 뜻의 근기가 청정하며, 사부대중 가운데서 설법하더라도 마음에 두려움이 없었느니라.
득대세야, 이 상불경보살마하살이 이와 같이 많은 부처님들께 공양하고 공경하며 존중하고 찬탄하여 여러 선근을 심었으며, 수명을 다한 뒤에는 천만억의 부처님을 친견하여 여러 부처님 법 가운데서 이 경전을 설하고 공덕을 성취하여 성불하였느니라.
득대세야, 너의 생각은 어떠하냐? 그 때의 상불경 비구가 어찌 다른 사람이겠느냐? 그 사람이 바로 내 몸이었느니라. 만일 숙세에 내가 이 경전을 받아지녀 읽고 외우며 다른사람을 위해 설하지 아니 하였다면 나는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빨리 못 얻었을 것이다. 내가 앞에 계신 부처님들로부터 이 경전을 받아지녀 읽고 외우며 다른 사람을 위하여 설하였기 때문에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이렇게 빨리 얻은 것이니라.
득대세야, 그 때 사부대중인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들은 진심을 내어 나를 경멸했기 때문에 2백억 겁 동안에도 부처님 한 번 못 만나 뵙고 법을 못 들었으며, 또한 스님도 보지 못했으며, 천 겁 동만을 아비지옥 속에서 큰 고통을 받고, 그 죄보가 다한 뒤에는 다시 상불경보살의 교화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게 되었느니라.
득대세야, 너의 생각은 어떠하냐? 그 때 상불경보살을 항상 경멸한 이들이 어찌 다른 사람이랴. 이 회중 가운데 있는 발타바라(戚陀姿羅) 등 5백 보살과 사자월(師子月) 등의 5백 비구니와 사불(思佛) 등의 5백 우바새로서 다 아뇩다라삼먁삼보리에서 물러나지 않는 이들이니라. 득대세야, 마땅히 알라. 이 『법화경』은 여러 보살마하 살을 크게 이익케 하고 아뇩다라삼먁삼보리에 이르게 하나니, 그러므로 보살마하 살은 여래께서 멸도하신 뒤에는 이 경전을 받아 지녀 읽고 외우며 해설하고 옮겨 알지니라."
과거에 한 부처님 그 이름이 위음왕불신통 지혜 무량하사 일체 중생 인도할새 하늘, 인간, 용, 귀신 정성스런 공양받고 이 부처님 멸도하여 법 또한 다할 때에 보살 한 분 계셨으니 이름하여 상불경 그 때에 사부대중 법마다 집착커늘 상불경 그 보살이 곳곳마다 찾아가서 말하여 이르는 말.
그대 경멸 않나니 도 행하는 그대들도 모두 다 성불하리라고. 이 말 들은 여러 사람 비방하고 욕을 해도 상불경 그 보살은 능히 받아 다 참으며 속세의 죄 다한 후 임종할 때 이르러서 이 경전 얻어 들어 6근이 청정하고 신통력을 쓰기 때문 수명 또한 더했노라.
다시 중생 위하여 이 경 널리 설하니 법에 걸린 뭇 중생들 그 보살의 교화로 빠짐없이 성취하여 부처님 도 다 이루며 그 보살은 임종한 후 많은 부처님 만나 뵙고 이 경전을 설한 인연 무량한 복 받아서 공덕을 점점 갖춰 성불 빨리 했느니라.
그 때의 상불경은 바로 내 몸이고 상불경을 경멸하던 사부대중들은 내가 준 성불 수기 모두 받은 인연으로 한량없고 가없는 부처님을 만나 뵈온 이 가운데 5백 보살 청신사와 청신녀도 나의 앞에 지금 와서 법을 듣는 이들이라.
나는 지난 세상 많은 사람 권하여서 제일 되는 이 법을 듣고 받게 하였으며 보이고 가르쳐서 열반에 잘 머물러 세세에 이 경전을 수지토록 하였으며 억만 겁 오랜 세월 불가사의 얻게 하려 항상 이 법 듣게 하고 열어 뵈고 가르치며 천만이나 억만 겁 불가사의 이르도록 여러 부처님 세존께서 항상 이 경 설하시니 그러므로 도 닦는 이 부처님 멸도 후에 이 경전을 듣고 의혹된 맘 내지 말며 한결 같은 마음으로 이 경전 설법하면 세세에 부처님 만나 빨리 성불하리라.

여래신력품(如來神力品)
그 때 땅에서 솟아나온 천 세께의 티끌수 같은 보살마하살이 모두 부처님 앞에서 일심으로 합장하고 부처님 존안을 우러러보며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저희들은 부처님께서 열반하신 뒤 세존의 분신들이 계시다가 멸도하신 곳에 가서 이 경을 설하오리다. 왜냐 하면 저희들도 이 진실되고 청정한 큰 법을 얻어 받아 가지고 읽고 외우며, 해설하고 옮겨 쓰며, 이를 공양하려는 때문입니다."
그 때 세존께서, 오래 전부터 머물러 있던 문수사리 등 한량없는 백천만억의 보살마하살과 여러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와 하늘, 용, 야차, 건달바, 아수라, 가루라, 긴나라, 마후라가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의 온갖 중생 앞에서 큰 신통력을 나타내셨다. 넓고 긴 혀를 내시니 위로는 범천까지 이르며, 일체의 털구멍에서는 한량없이 많은 광명이 나타나 시방세계를 두루 비추며, 또한 보배 나무 아래의 사자좌에 앉으신 많은 부처님들께서도 그와 같은 넓고 긴 혀를 내시어 광명을 놓으셨다. 이렇게 석가모니불과 보배 나무 아래 계신 많은 부처님들은 백천 년 동안 신통력을 내신 뒤에야 다시 혀를 거두시며, 이 때 큰 기침을 하시며 함께 손가락을 튀기시니, 이 두 가지 소리가 시방의 부처님 세계에 두루 들려 땅이 여섯 가지로 진동하였다. 그 가운데 하늘, 용, 야차, 건달바, 아수라, 가루라, 긴나라, 마후라가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들이, 부처님의 신통력으로 보배 나무 아래의 사자좌에 앉으신 한량없고 가없는 백천만억의 여러 부처님들과 석가모니불께서 다보여래와 함께 보배탑 안의 사자좌에 앉아 계신 것을 이 사바세계에서 다 보며, 또 한량없고 가없는 백천만억의 보살마하 살들과 여러 사부대중들이 석가모니불을 둘러싸고 공경함을 보고 다 크게 환희하여 미증유를 얻었다. 그 때 모든 하늘의 허공 중에서 큰 소리가 났다.
"이 한량없고 가없는 백천만의 아승기의 세계를 지나서 한 세계가 또 있으니, 그 이름은 사바세계요. 그 세계에 계신 부처님은 석가모니불이라고 하느니라. 지금 그 부처님께서 여러 보살마하살들을 위하여 대승경을 설하시니, 이름이 『묘법연화경』으로, 보살을 가르치는 법이며 부처님께서 생각하시는 바이니. 그대들은 마음 깊이 따라 기뻐하고 또한 마땅히 예배 공양할지니라."
그 때 여러 중생들이 허공 중에서 들리는 이 소리를 듣고 사바세계를 향하여 합장하고 "나무석가모니불, 나무석가모니불` 하고 부르며, 가지가지 꽃과 향과 영락과 번개와 그리고 많은 장신구들인 진귀하고 아름다운 보물들을 다 함께 사바세계에 흩었다. 그 흩은 여러 가지 물건은 구름처럼 시방에서 몰려와서 변하여 보배 장막으로 이 세상의 부처님들 위를 덮으니, 이 때 시방세계는 통달하여 걸림없는 것이 하나의 불국토와 같았다.
그 때 부처님께서 상생(上行) 등 많은 보살 대중들에게 말씀하셨다.
"모든 부처님의 신통력은 이와 같이 한량없고 가없으며 또한 불가사의 하니라. 만일 내가 이 신통력으로 한량없고 가없는 백천만억 아승기겁 동안 부촉하기 위하며 이 경의 공덕을 설할지라도 오히려 그를 다하지 못하리라. 그러므로 중요한 것만을 말하면, 여래의 일체법과 여래의 일체 자재한 신통력과 여래의 일체 비밀한 법장과 여래의 일체 깊은 일을 이 경에서는 선설하여 펴보였느니라. 그러므로 너희들은 여래께서 멸도하신 뒤 일심으로 받아 가지고 읽고 외우며, 해설하고 옮겨 쓰며 설함과 같이 수행 할지니. 너희들이 있는 국토에서 받아 가지고 읽고 외우며 해설하고 옮겨 쓰며 설함과 갈이 수행하라.
이 경권이 머무는 곳이 혹은 동산이거나 산림 가운데거나 나무 아래 승방이거나 서민의 집이거나 전당 산곡이나 들판일지라도 마땅히 그곳에 탑을 쌓을것이니, 왜냐 하면 이곳은 모두 도량으로 여러 부처님께서 이곳에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으시며. 또 여러 부처님들께서 이곳에서 열반하시기 때문이니라."
그 때 세존께서 이 뜻을 거듭 펴시려고 게송으로 말씀하셨다.
큰 신통력에 머무시는 부처님 세존께서 중생을 기쁘게 하려 무량 신통 나타내시니 혀는 길어 범천까지 내가 오늘 교화하는 많은 보살 보게 되며 이 경전 갖는 이는 나와 또 나의 분신 멸도하신 다보불과 일체를 환희케 하며 시방에 계신 부처님 과거, 미래 부처님께 친근하고 공양하며 환희토록 하게 하고 부처님께서 도량에서 얻으신 비밀한 법 이 경전 갖는 이는 머지않아 얻어 보며 또한 이 경 갖는 이 여러 법의 묘한 뜻과 명자(名字)들과 언사들을 무궁하게 설하기를 허공 중에 바람같이 걸림 하나 없느니라.
여래 멸도하신 후 부처님 설하신 경 인연과 차례 알아 뜻을 따라 설법하되 일월의 밝은 광명 온갖 어둠 걷어내듯 이런 사람 행하는 일 중생의 어둠 멸해 주어 무량한 보살 가르쳐 1승에 머물게 하니 이러므로 지혜로운 이 공덕 이익 받아서 내가 멸도한 후 이 경전 수지할지니 이런 사람 불도에 의심 없이 들리라.

촉루품(囑累品)
그 때 석가모니불께서 법의 자리에서 일어나 큰 신통력을 나타내시어 오른손으로 한량없이 많은 보살마하살들의 머리를 어루만지시고 이렇게 말씀하셨다.
"내가 한량없는 백천만억 아승기겁에 이 얻기 어려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닦고 익혀 지금 너희들에게 부촉(付囑)하나니, 너희들은 마땅히 일심으로 이 법을 널리 펴서 이롭게 하여라."
그 보살들의 머리를 세 번이나 어루만지시고 다시 이렇게 말씀하셨다. "나는 한량없고 가없는 백천만억 아승기겁에 이 얻기 어려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닦고 익혀 지금 너희들에게 부촉하나니, 너희들은 이 법을 받아 지녀 읽고 외우며 널리 선설하여 일체 중생으로 하여금듣게 하고 알게 할지니라. 왜냐하면 여래는 큰 자비가 있어 무엇이나 아끼고 인색함이 없어 두려울 바가 없고, 또 중생들에게 부처의 지혜와 여래의 지혜와 자연의 지혜를 능히 주기 때문이니라. 여래는 일체 중생의 큰 시주(施主)이니, 여래의 법을 따라 배우되 아끼거나 인색한 마음을 내지 말지니라. 앞으로 오는 세상에 만일 선남자, 선여인이 있어 여래의 지혜를 믿는 이에게는 이 『법화경』을 마땅히 연설해 주어 얻어 듣게 하고 알게 할 것이니, 그 사람으로 하여금 부처님 지혜를 얻게 하려 하기 때문이니라. 또 만일 어떤 중생이 믿지 않고 받지않으면 여래의 다른 깊고 미묘한 법 가운데서 보이고 가르쳐 이익되고 기쁘게 할지니라. 만일 너희들이 이와 같이 하면 이것이 곧 여러 부처님들의 은혜를 갚는 것이니라."
그 때 여러 보살마하살들이 부처님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몸 가득히 기쁨이 차서 더욱 공경하고, 허리를 굽히고 머리를 숙여 예배하고 부처님을 향하여 합장하고 다 같이 여쭈었다.
"세존께서 분부하신 바와 같이 마땅히 갖추고 받들어 행하겠사오니, 원컨대 세존이시여, 걱정하지 마옵소서."
그 때 석가모니불께서 시방에서 오신 여러 분신 부처님들을 각각 본국에 돌아가도록 하시며 이런 말씀을 하셨다.
"여러 부처님들께서 편안히 돌아가시고 또한 다보불탑도 다시 전과같이 돌아 가옵소서."
석가모니불께서 이렇게 말씀하실 때에, 보배 나무 아래의 사자좌에 앉아계시던 시방세계의 한량없는 많은 분신불과 그리고 다보불과 아울러 상행 등의 가없는 아승기 보살 대중과 사리불 등 성문의 사부대중과 일체 세간의 하늘, 인간, 아수라 등이 부처님께서 하신 설법을 듣고 모두 다 크게 기뻐하였다
법회일자 제목 회수 내용 방송보기
2003-11-12   관세음보살보문품,다라니품,묘장엄왕본사품,보현보살권발품 22회
2003-11-05   약왕보살본사품(藥王蓄薩本事品), 묘음보살품(妙音普薩品) 21회
2003-10-29   상불경보살품(常不輕蓄龍品), 여래신력품(如來神力品), 촉루품(囑累品) 20회
2003-10-22   법사공덕품(法師功德品) 19회
2003-10-15   여래수량품(如來壽量品), 분별공덕품(分別功德品), 수희공덕품(隨憙功德品) 18회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