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본불교(根本佛敎, Fundamental Buddhism)의 이해를 위하여 해탈과 열반의 의미 그리고 열반의 올바른 이해에 대하여 들어본다.
회수 : 30회      
제목 : 근본불교(10) 법회일자 : 2003-08-15
내용 : 해탈과 얼반
1)열반의 의미
수행을 통해 도달한 궁극적 경지를 불교에서는 해탈이나 열반이라는 말로 부른다. 해탈(vimoksa, vimukti)은 결박이나 장애로부터 벗어난 해방, 자유등을 의미하고, 열반(nirvana)은 `불어 끈다(吹滅)`는 뜻으로서 번뇌의 뜨거운 불길이 꺼진 고요한 상태를 가리킨다. 이 두 술어는 우파니샤드 철학이나 이 계파에서 이미 사용되고 있었던 것을 석가모니께서 불교 수행의 궁극적 견지를 표현하는 술어로 채택한 것이다. 이것은 그 경지가 그러한 개념에 통하는 바가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우리는 앞에서 불교의 여러 가지 수행법 가운데 십업설과 사제설을 살펴보았다. 먼저 십업설에서 수행이 궁극에 이른 경계라면 십악업이 단절된상태라고 말할 수가 있을 것이다. 그런데 십악업에서 근본이 되는 것은 새가지 의업(意業) 즉 탐욕(貪慾), 진에(瞋恚), 치암(痴暗)의 소위 삼독심(三毒心)이다. 구업(口業)과 신업(身業)은 의업이 밖으로 나타난 것에 불과하다. 따라서 십업설에서의 궁극의 경지는 탐, 진, 치가 사라진 상태라고 말해도 좋을 것이다. 사제설에서도 팔정도의 수행이 궁극에 이른 경지는 탐, 진, 치가 사라진 상태라고 볼 수 있다. 성문(聲聞) 사과설(四果說)의 각 단계에서 단절되는결박의 번뇌를 보면, 예류(豫流: 須陀洹果)에서는 삼결(三結: 身見(有身), 戒, 取, 疑)이 끊어지고, 일래(一來: 斯陀舍果)에서는 한 걸음 더 나아가 탐, 진, 치가 박약해지며, 불환(不還: 阿那含果)에서는 삼결과 탐, 진(五下分結)이 끊어지고, 아라한(阿羅漢果)에 이르러 탐, 진은 물론 치까지도 끊어진다고 설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경전에서 열반은 그러한 탐, 진, 치가 영원히 끊어진 상태라고 설명되어 있다. "열반이란 탐욕(貪慾)이 영진(永盡)하고 진에(瞋恚)가 영진하고 치암(痴暗)이 영진한 것이니, 일체 번뇌가 영진한 것을 열반이 라고 이름 한다. "(잡아함 권18) 따라서 열반이란 개념은 십업설과 사제설에 두루 적용 될 수 있는 궁극적경지의 표현이라고 말할 수가 있다. 불교 술어는 언제나 이런 식으로 두루 사용 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러나 열반이란 개념이 갖는 본래의 뜻은 생사의 구속을 벗어난 해탈의 경계에 있다고 본다. 경전에 사용된 예를 보면 열반은 대부분이 사제설과 결합되어 있으며,(잡아함 권2) 사제설이 지향하는 바는 무명의 망념을 멸하여 생사의 괴로움으로부터 해탈하는 데에 있는 것이다.
"오온을 여실하게 아는 까닭에 오온에 불착(不着)한다. 오온에 불착하는 까닭에 해탈을 얻는다."(잡아함 권15)해탈에는 혜해탈(慧解脫)과 심해탈(心解脫)의 두 가지가 설해지고 있는 바,혜해탈(prajna-vimukti)은 오온이나 십이연기에 실체가 본래 없는 것을 봄으로써 지적(知的)으로 해탈하는 것을 뜻한다. 그러나 연기한 것이 무아라는것을 직관하느 것(正見)만으로 마음의 번뇌가 완전히 멸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정(正定)을 통해 마음에서 그것을 멸해야만 하는바 이것이 심해탈(ceto-vimukti)인 것이다. 열반은 이러한 두 가지 해탈이 갖추어질 때(俱分解脫) 비로소 실현되는 것이다. 열반은 생사의 괴로움을 벗어난 세계이다. 그곳에는 생주이멸(生住異滅)의 무상함이 없다. "유위(有爲)에는 생주이멸이 있지만 무위(無爲)에는생주이멸이 없다. 이것을 모든 행(行)이 적멸(寂擴)한 열반이라고 한다. "(잡아함 권12)사람들에게 널리 회자되고 있는 다음과 같은 게송도 이런 경지를 표현하고 있다. "모든 행은 무상하니 그것은 생멸의 법이다. 생멸을 멸해 버리면 적멸은 즐거움이 된다. "(잡아함 권22)불교에 있어서 열반은 이렇게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으므로 삼법인설(三法印說)에도 이 뜻을 포함하고 있다. 즉 제행무상(諸行無常), 제법무아(諸法無我), 열반적정(涅槃寂靜)의 세 법을 드는 경우 이다.

2)열반의 바른 이해
열반은 불교 수행의 최고 경지를 표현하는 말이지만, 그 언어적 인상은 적극적이라기보다는 소극적임을 부인할 수가 없다. 생의 맹목적 의지라고 할 수 있는 탐, 진, 치를 전적으로 부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누구나 불교에서는 열렬한 구도를 위해서 재가(在家)보다는 출가(出家)를 권하고 있으며, 이런 이유로 해서 불교는 염세종교라든가 허무적멸(虛無寂滅)의 도(道)라는 평을 종종 들어 왔다. 그러나 이런 비판이 과연 열반의 참다운 뜻을 이해한 것 일까. 선과 악은 성질이 상반함으로 한 인간의 행위에 동시에 나타날 수는 없는 것으로, 악이 행해지고 있을 때는 선은 있을 수 없고, 선이 행해지고 있을 때는 악은 있을 수가 없다. 선과 악의 이러한 상반성은 악을 끊으면 곧 선이 되고, 선을 끊으면 곧 악이 된다는 판단을 끌어낸다. 그런데 불교의 열반은 탐, 진, 치라는 세 가지 악한 의업이 멸한 상태이므로, 그렇다면 그곳에는 무탐(無貪), 무에(無恚), 정견(正見= 無痢)의 세 가지 선한 의업이 곧 발생할 것이다. 따라서 열반의 언어적 표현은 비록 소극적이지만 사실은 매우 적극적인 의미를 함축하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될 것이다.
열반의 적극적 의미에 관한 이러한 해명에 대해서 다시 다음과 같은 이의를 제기할지도 모른다. 선과 악의 중간상태 즉 선도 아니고 악도 아닌 무기(無記)의 상태가 있을 수가 있으니, 열반은 바로 그러한 비활동적 중간 상태가 아니겠느냐고, 이런 견해도 불교의 십업설에서 말하는 선악의 개념을 잘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왜 그러냐 하면 십업설에서는 선악의 중간상태를 시설함이 없이 선악을 완전히 상호 대립적으로 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것을 우리는 불교에서 십선업을 따로 시설함이 없이 십악업의 반대 개념을 갖고 그것을 표현하고 있는 데에서 엿볼 수가 있다. 즉 "십선업은 불살생(不殺生), 불투도(不偸盜), 불사음(不邪淫), 불망어(不妄語), 불양설(不兩舌), 불악구(不惡口), 불기어(不綺語), 무탐(無貪), 무에(無恚), 정견(正見=無痴)의 열이라고 설하고 있는 것이다."(잡아함 권15) 따라서 십악업의 멸(滅)은 곧 십선업의 발생을 의미한다. 열반의 이러한 적극적 의미를 우리는 사제팔정도에서는 더욱 뚜렷이 할 수가 있다. 팔정도가 완성된 아라한의 경계에서는 탐, 진, 치의 일체 번뇌가 영진(永盡)한다고 하였으니, 이것 또한 무탐, 무에, 정견의 발생을 의미함은 재론의 필요가 없을 것이다. 사제의 집제와 멸제는 십이연기의 유전문(流轉門)과 환멸문(還減門)에 각각해당 되는데 십이연기의 최초에 위치하고 있는 무명(無明)은 명(明)과 정 반대의 개념이다. 따라서 무명의 멸진은 곧 명(明)의 발생으로 전환하며, 우주적인 대아(大我)의 눈부신 활동이 거기에 전개될 것이다. 구름이 걷히면 태양이 낭요(朗燿)하는 것과 같다. 그러기에 석가모니께서는 초전법륜경에서 다음과 같이 설하고 계신다. "내가 사성제에서 삼전십이행상(三轉十二行相)을 함에, 눈이 생하고 지(智)가 생하고 명(明)이 생하고 각(覺)이 생하였다. (잡아함 권15) 열반의 적극적 의미가 뚜렷하게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열반은 또 인간의 사후에야 실현되는 경계라고 오해하는 경우가 있는데, 경전에도 석가모니의 죽음을 반열반(般涅繫, 圓寂, parinirvana)이라고 한다. 열반은 완전(pari-)한 열반이란 뜻이다. 사과(四果)를 얻은 사람의 죽음에도 그런 용어가 사용되는 예가 있다. 그러나 이것은 열반이라는 말이 이차적으로 전용된 예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 모든 종교는 인간의 사후에 대해서 어떤 설명을 해주고 있다. 불교도 예외는 아니다. 십업설에서 선업은 선취(善趣)에 악업은 악취에 수생(受生)한다고 설하고 있음은 앞서 소개한 바와 같다.
그러나 생사에 결박하는 근본 무명을 단절한 사람은 어떻게 될까? 그러한 사람에게 재생이 있다고는 못할 것이다. "내 생은 다했고 범행(梵行)은 섰으며 할 바는 하였고 후유(後有)를 받지 않을 것"이라는 자증(自證)의 선언(記別)이 경전에 수 없이 되풀이 되고 있다. 반열반은 바로 이러한 도인의 죽음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반열반이 죽음을 가리킬 경우는 이차적 전용에 의한 것이지 그 본래의 뜻은 아니다. 열반의 참다운 뜻은 현재의 상태에서 생사로부터의 해탈을 그대로 체득하는 것이다. 그러기에 아라한은 현법(現法)에서 해탈한다고 설해져 있으며, 석가모니께서는 또 다음과 같은 교설을 베풀고 계신다. "현재의 법에서 반열반함이란 어떤 것인가. 늙음, 병듦, 죽음을 염리(厭離)하고 욕심을 버리고 번뇌를 일으키지 않고 마음이 잘 해탈하면 이것을 이르되 현재의 법에서 반열반을 얻었다고 한다. "(잡아함 권15)모든 악이 멸하면 일체는 선이 되고 모든 사(邪)가 파(破)하면 일체는(正)이 된다. 무상하고 괴롭고 무아였던 일체는 곧바로 상(常), 락(樂), 아(我)의 일체로 전환한다. 열반은 바로 이러한 세계관의 전개, 생명의 약동을 의미 하는 것이다.
법회일자 제목 회수 내용 방송보기
2003-08-15   근본불교(10) 30회
2003-08-08   근본불교(9) 29회
2003-08-01   근본불교(8) 28회
2003-07-25   근본불교(7) 27회
2003-07-18   근본불교(6) 26회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