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스님
1982년 서울 성심사 명우스님을 은사로 출가
1989년 운문사 승가대학 졸업
1995년 동국대학교 선학과 졸업
1998년 동국대학교 선학과 석사수여
2000년 동국대학교 선학과 박사과정수료
2003년 동국대학교 선학과 강사
회수 : 29회      
제목 : 제29강 - 제42장 : 부처님의 눈으로 보면 법회일자 : 2004-04-28
내용 : 42장 : 부처님의 눈으로 보면............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ꡔ나는 왕위를 문 틈새로 지나는 먼지같이 보고,
금옥의 보배를 마치 기와와 조약돌처럼 보며,
고운 명주비단옷을 빛이 바래고 헤진 누더기처럼 본다.
나는 이 大千世界를 마치 한 개의 작은 겨자씨처럼 보며,
아뇩지의 물을 발에 바르는 기름으로 여긴다.
나는 方便門을 마치 幻化로 이루어진 보물덩이로 보며,
無上乘을 꿈속에서 본 금이나 비단같이 보고,
佛道를 마치 눈앞의 허공 꽃과 같이 본다.
나는 禪定을 수미산의 기둥처럼 보며,
涅槃을 아침 · 저녁으로 깨어 있는 것처럼 여기고,
옳고 그르다는 是非 견해를 마치 六龍이 춤추는 것으로 본다.
나는 平等을 一眞地와 같이 보며,
敎化를 행함에 마치 사계절의 나무처럼 여긴다.ꡕ

佛言.
吾視王候之位. 如過隙塵. 視金玉之寶. 如瓦礫. 視紈素之服 如敝帛.
視大千界. 如一訶子. 視阿耨池水. 如塗足油.
視方便門. 如化寶聚. 視無上乘. 如夢金帛. 視佛道. 如眼前華.
視禪定. 如須彌柱. 視涅槃. 如晝夕寤. 視倒正. 如六龍舞.
視平等. 如一眞地. 視興化. 如四時木.

* 나는 이 大千世界를 마치 한 개의 작은 겨자씨처럼 보며,
의상조사 법성게 가운데,
一中一切 多中一
一卽一切 多卽一
一微塵中 含十方(한 작은 티끌에 시방을 머금고)
一切塵中 亦如是(낱낱 티끌도 또한 그러하다)
우리의 현재 한순간 → 자기 및 주위 환경(사회․문화․전통) 및 과거가 함축되어 있다.
현재 한순간 → 자기 및 주위 환경 일체를 바꿀 수 있는 책임이 있다.
→→ 一卽一切 多卽一 : 개인은 세계 전체에 통하고 세계는 한 개인과 밀접하다
* 즉 하나의 현상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다른 일체가 그것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 重重無盡의 緣起 → 따라서 자신의 행위는 마음대로 한다는 식의 사고는 버릴 것.

* 아뇩지의 물을 발에 바르는 기름으로 여긴다.
阿耨池 : 히말라야 산중에 있다고 하는 연못의 이름. 뜨거운 번뇌가 없고, 맑고 시원하다는 뜻이다.

* 나는 方便門을 마치 幻化로 이루어진 보물덩이로 보며,
방편이란 낱낱 중생의 근기에 따라 제도하기 위해 거짓으로 세워 놓은 것이나 다름없으므로 환화로 본다는 것.

* 無上乘을 꿈속에서 본 금이나 비단같이 보고,
최고의 깨달음이란 변화가 있을 수 없는 불생불멸이다. 따라서 어떤 것을 최고의 깨달음이라는데도 집착하지 않는 것.

* 佛道를 마치 눈앞의 허공 꽃과 같이 본다.

* 나는 禪定을 수미산의 기둥처럼 보며,
만법이 공함을 깨달았으므로 수미산처럼 부동 속에 자리하되, 진공묘유의 선정에 안주하는 것.

* 涅槃을 아침 · 저녁으로 깨어 있는 것처럼 여기고,
열반이란 곧 단멸된 죽음이 아니라, 항상 깨어있는 적정의 즐거움이며, 해탈의 기쁨이다.

* 옳고 그르다는 是非 견해를 마치 六龍이 춤추는 것으로 본다.
6용이란 중국 천자가 타는 여섯 마리의 말이 끄는 수레에서 나온 말이라고 한다.
# 금강경의 4相, 無有定法, 반산보적의 ‘최상품 아닌 물건이 어디 있겠는가?’
# ‘放下着하라’ : ‘이것이 옳다 저것이 틀리다’는 이분법적인 사고방식을 내려 놓아라.
# 不二사상 : 자비이며 이타이다.

* 나는 平等을 一眞地와 같이 보며,
一眞地는 진여
법회일자 제목 회수 내용 방송보기
2004-04-28   제29강 - 제42장 : 부처님의 눈으로 보면 29회
2004-04-23   제28강-제40장 마음이 있으면 행이 따라온다. 제41장 : 곧은 마음으로 道만을 사념하라 28회
2004-04-12   제27강-제38장 찰나의 무상함 제39장 처음도 좋고 중간도 좋고 마지막도 좋아야 한다. 27회
2004-03-31   제26강-제36장 佛法만나기 어렵고, 바른 스승만나기 어렵다 26회
2004-03-25   제25강-제35장 번뇌를 제거하면 心淸淨이 드러난다. 제37장 : 계율을 늘 염두하라. 25회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