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조계종 제 15 교구 본사 통도사에서 홍법스님을 은사로 사미계 수지
1971년 조계종 제 15 교구 본사 통도사에서 월하스님을 계사로 구족계 수지
1974년 조계종 제 12 교구 본사 해인사 승가대 대교과 졸업
1978년 조계종 제 4 교구 본사 월정사에서 화엄학 수학
1980년 조계종 제15교구 본사 통도사 규정국장, 재무국장
1983년 조계종 총무원 교무국장, 조사국장 역임
1988년 조계종 9,10,11,12대 중앙종회 의원 역임
1994년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조계종 개혁회의 상임의원,
11대 중앙종회 총무분과위원장
1998년 불교텔레비젼 사장 및 불교방송 이사 역임
통도사 일산 포교당 여래사 주지 역임
통도사 서울포교당 구룡사 주지 역임
前 영축총림 통도사 주지
現 통도사 서울포교당 구룡사 회주
現 불교텔레비전 이사
現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이사
회수 : 2회      
제목 : 서품(序品) 법회일자 : 2003-03-26
  교제 - 묘법연화경 (이운허 옮김, 동국역경원)

서품(序品)
이와 같이 나는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는 왕사성<王舍城:인도 마갈타국의 수도>의 기사굴산<왕사성 동북쪽에 었는 산 이름. 영취산(靈鷲山)이라고도 한다> 가운데서 큰 비구 대중 1만 2천 인과 함째 게셨다. 이들은 다 아라한<阿羅漢: 응공(應供), 살적(殺賊), 불생(不生), 이악(離惡)이라 한역하고. 존경받을 만한 성자를 말하며, 대승볼교에서 소승의 성자를 이렇게 부른다. 또 부처님의 열 가지 다른 이름 중의 하나이다>으로서 모든 번뇌가 이미 다하여 다시는 번뇌가 없고 자신의 이로움을 얻었으며, 모든 존재[有]의 결박으로부터 벗어나 마음에 자유로움을 얻은 이들이었다. 그들의 이름은 아야교진여(阿若橋陳如), 마하가섭(摩訶迦葉),우루빈라가섭(優樓頻螺迦葉), 가야가섭(伽耶迦葉), 나제가섭(那提迦葉), 사리불(舍利弗), 대목건련(大目楗連), 마하가전연(摩訶迦旃延), 아누루타, 겁빈나(劫賓那) ·교범바제(橋梵波提), 리바다(離姿多), 필릉가바차(畢陵伽姿踐), 박구라(薄拘羅), 마하구치라(摩訶俱絺羅), 난타(難陀), 손타라난타(孫陀羅難陀), 부루나미다라니자(富樓那彌多羅尼子), 수보리(須菩提), 아난(阿難), 라후라(羅喉羅) 등이니, 이렇게 여러 사람이 잘 아는 큰 아라한들이었다.
또 아직 배우는 이와 다 배운 이<學無學: `아직 배우는 이`라는 말은 아라한의 청지에 이르지 못한 사람을 가리키고, `다 배운 이’라는 말은 더 배울 것이 없는 경지이니, 곧 아라한을 지칭한다>가 2천 인이나 있었고, 마하파사파제<摩訶波閣波提:석존의 어머니인 마야부인의 동생. 언니인 마야부인이 죽은 뒤 정반왕의 부인이 되어 석존을 양육하였다>비구니는 그의 권속 6천 인과 함께 있었으며, 라후라의 어머니인 야수다라(耶輸陀羅) 비구니도 또한 그의 권속들과 함째 있었다. 또 보살마하살<菩薩摩詞薩:보살과 마하살이 결합된 말로 보살은 대승불교의 이상적인 인간상이며, 마하살은 위대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결국 같은 말이나 보살의 많은 계위(階位)를 중 10지(地) 이상의 보살을 표시하기 위해서 다시 마하살이라 한다.> 8만 인이 있었으니, 다 아뇩다라삼먁삼보리<무상정등정각(無上正等正覺)이라 번역한다. 위없이 바른 깨달음, 곧 부처님의 지혜를 말한다> 에서 물러나지 아니하였으며, 다라니<陀羅尼: 총지(總持)라 번역한다. 진언(眞言)이나 주문(晩文)을 말한다. 번역하지 않고 범문(梵文) 그대로 적어서 외우는 것이다.>와 말 잘하는 변재를 얻어서 물러나지 않는 법륜<法輪: 전륜성왕(轉輪聖王)이 가진 보배로 된 바퀴(輪寶)가 온갖 것을 다 물리치듯. 부처님의 법은 모든 중생의 어리석음을 깨뜨리므로 이렇게 부른다>을 굴렸으며, 한량없는 백천 부처님을 공양하였고, 여러 부처님 계신 곳에서 모든 덕의 근본을 심었으므로 항상 여러 부처님께서 칭찬하셨으며. 자비로써 몸을 닦아 부처님의 지혜에 잘 들어갔으며, 큰 지혜를 통달하여 피안<彼岸: 중생들의 미혹된 세계를 차안(此岸)이라 하는 데 대한 깨달음의 세계를 말한다>에 이르렀고, 그 이름이 한량없는 세계에 널리 들리어 무수한 백천의 중생을 제도하는 이들이었다. 그들의 이름은 문수사리보살(文殊師利菩薩), 관세음(觀世音)보살, 득대세(得大勢)보살, 상정진(常精進)보살, 불휴식(不沐息)보살, 보장(寶掌)보살, 약왕(藥王)보살, 용시 (勇施)보살, 보월(寶月)보살, 월광(月光)보살, 만월(滿月)보살, 대력(大力)보살, 무량력(無量力)보살, 월삼계(越三界)보살, 발타바라(跋陀婆羅)보살, 미륵(彌勒)보살, 보적(寶積)보살, 도사(導師)보살 등이니, 이러한 보살마하살(菩薩摩訶薩) 8만 인과 함께 있었다.
그 때 석제환인<釋提桓因: 수미산(須彌山)의 꼭대기에 있는 도리천(도利天)의 주인인 제석천(帝釋天)을 말한다>은 그의 권속 2만의 천자(天子)와 함께하였고, 또 명월천자(名月天子), 보향(普香)천자, 보광(寶光)천자, 사대천왕<四大天王: 사왕천(四王天)의 주신으로 수미산의 4주(洲)를 수호하는 신이다. 동방의 지국천(持國天), 남방의 증장천(增長天), 서방의 광목천(廉目天), 북방의 다문천(多聞天)을 관장하는 네 왕으로 제석천의 명을 받아 볼법을 수호한다>이 그들의 권속 1만 천자와 함께하였으며, 자재(自在)천자, 대자재(大自在)천자도 그의 권속 3만의 천자와 함께하였고, 사바(娑姿)세계의 주인이며 범천왕(驚天王)인 시기대범(尸棄大梵)과 광명대범(光明大范)이 그들의 권속 1만 2천의 천자와 함께하였다. 또 여덟 용왕이 있었으니, 난타용왕(難陀龍王), 발난타(跋難陀)용왕, 사가라(娑伽羅)용왕, 화수길(和修吉)용왕, 덕차가(德叉迦)용왕, 아나파달다(阿那姿達多)용왕, 마나사(摩那斯)용왕, 우발라(優餘羅)용왕 등이 각각 백천의 권속들과 함께하였다. 또 네 긴나라왕(緊那羅王)이 있었으니, 법(法)긴나라왕, 묘법(妙法)긴나라왕, 대법(大法)긴나라왕, 지법(地法)긴나라왕도 각각 백천 권속들과함께하였다. 또 네 건달바왕(乾關姿王)이 있었으니, 낙(樂)건달바왕, 낙음(樂音)건달바왕, 미(美)건달바왕, 미음(美音)건달바왕이 각각 백천 권속과 함께하였다.
또 네 아수라왕(阿修羅王)이 있었으니, 바치(姿稚)아수라왕, 가라건타(佉羅騫馱)아수라왕, 비마질다라(毗摩質多羅)아수라왕, 라후(羅喉)아수라왕이 각각 백천 권속과 함께하였다. 네 가루라왕(迦樓羅王)이 또 있었으니, 대위덕(大威德)가루라왕, 대신(大身)가루라왕, 대만(大滿)가루라왕, 여의(如意)가루라왕이 각각 백천 권속들과 함께하였다. 또한 위제희(韋提希)의 아들인 아사세왕(阿閣世王)도 백천 권속들과 함께하였다. 이들은 제각기 부처님의 발에 예배하고 한쪽에 물러나 앉아 있었다.
이 때 세존(世尊)께서는 둘러앉은 사부대중으로부터 공양과 공경과 존중과 그리고 찬탄을 받으시면서 여러 보살들을 위하여 대승경을 설하셨으니, 그 이름은 [무량의경(無量義經)]이었다. 보살을 가르치는 법이며, 부처님께서 보호하고 생각하시는 바였다. 부처님께서 이 경을 다 설하신 뒤 결가부좌(結跏趺坐)하시고 무량의처삼매(無量義處三昧)에 드시니, 몸과 마음이 흔들리지 아니하였다. 그 때 하늘에서는 만다라꽃, 마하만다라꽃, 만수사꽃, 마하만수사꽃을 내려 부처님 위와 대중들에게 흩으며, 넓은 부처님의 세계가 여섯 가지로 진동[六種震動]하였다.
그때 모인 대중 가운데 있던 비구, 비구니, 우바새(優姿塞), 우바이(優姿夷)와 하늘, 용, 야차, 건달바, 아수라, 가주라, 긴나라, 마후라가(摩喉羅伽) 등 사람인 듯 아닌 듯한 것들[人非人]과 소왕(小王), 전륜성왕(轉輪聖王), 등 모든 대중들이 전에 없던 일을 만나 환회하여 합장하고 한결같은 마음으로 부처님을 뵈었다. 그 때 부처님께서는 미간의 백호상(白毫相)으로 광명을 놓으시어 동방으로 1만 8천의 세계를 비추시니. 두루하지 않은 데가 없어 아래로는 아비지옥(阿鼻地獄)과 위로는 아가니타천에까지 이르렀다. 이 세계에서 저 세계의 여섯 갈래 중생들을 다 볼 수 있고, 또 저 세계에 계신 부처님들을 볼 수 있었으며, 여러 부처님들께서 설하시는 경법(經法)을 들을 수 있었고, 아울러 그 여러 비구, 비구니, 우바새, 우바이들이 여러가지 수행으로 도를 얻는 것을 볼 수 있었고, 여러 보살마하살들이 가지가지 인연과 가지가지 믿음과 가지가지 모습으로 보살의 도 행하는 것을 볼 수 있었고, 여러 부처님들께서 반열만(般涅繫)에 드신 뒤에 그 부처님의 사리로 7보탑을 일으키는 것도 볼 수 있었다.
법회일자 제목 회수 내용 방송보기
2003-03-26   서품(序品) 2회
2003-03-19   해제 1회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