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8년 조계종 제 15 교구 본사 통도사에서 홍법스님을 은사로 사미계 수지
1971년 조계종 제 15 교구 본사 통도사에서 월하스님을 계사로 구족계 수지
1974년 조계종 제 12 교구 본사 해인사 승가대 대교과 졸업
1978년 조계종 제 4 교구 본사 월정사에서 화엄학 수학
1980년 조계종 제15교구 본사 통도사 규정국장, 재무국장
1983년 조계종 총무원 교무국장, 조사국장 역임
1988년 조계종 9,10,11,12대 중앙종회 의원 역임
1994년 조계종 총무원 총무부장, 조계종 개혁회의 상임의원,
11대 중앙종회 총무분과위원장
1998년 불교텔레비젼 사장 및 불교방송 이사 역임
통도사 일산 포교당 여래사 주지 역임
통도사 서울포교당 구룡사 주지 역임
前 영축총림 통도사 주지
現 통도사 서울포교당 구룡사 회주
現 불교텔레비전 이사
現 재단법인 아름다운 동행이사
회수 : 17회      
제목 : 종지용출품(從地踊出品) 법회일자 : 2003-10-01
  그 때 타방 국토에서 온 여러 보살마하 살들이 8항하의 모래 수보다 많더니, 그들이 대중 가운데서 일어나 합장 예배하고 부처님께 여쭈었다.
"만일 저희들에게 부처님께서 멸도하신 후 이 사바세계에 있으면서 부지런히 정진하고 보호하며, 이 경전을 받아 읽고 외우고 쓰며 공양할 것을 허락하여 주시면, 마땅히 이 국토에서 널리 설하겠습니다."
그 때 부처님께서 여러 보살마하살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만두어라, 선남자야. 너희들이 이 경전을 받들어 가지기를 바라지 않나니, 왜냐 하면 내 사바세계에는 6만 항하의 모래 같은 권속을 가지고 있어, 이 모든 사람들이 내가 멸도한 후에는 이 경을 받아 보호하고 읽고 외우며 널리 설하기 때문이니라."
부처님께서 이를 설하실 때 사바세계 삼천대천의 국토의 땅이 다 진동하면서 열리더니 그 가운데에 한량없는 천만억 보살마하살이 동시에 솟아나오되, 그 보살들의 몸은 모두 금색으로 32상을 갖추었으며, 한량없이 밝은 광명이있었다. 이 보살들은 사바세계의 아래 허공 가운데 머물러 있다가 석가모니불께서 설법하시는 음성을 듣고 아래로부터 솟아오른 것이다. 그 낱낱 보살들은 모두 이 대중을 이끄는 이들로서 각각 6만 항하의 모래수의 권속을 거느리고 있으며, 5만, 4만, 3만, 2만, 1만 내지 한 항하의 모래 같은 수나 만 항하의 모래 같은 수, 또는 4분의 1 항하의 모래 같은 수의 권속을 거느리며, 천만억 나유타분의 1이나 또는 천만억 나유타 권속, 또는 억만의 권속을 거느리며, 또는 천만 내지 백만, 1만 또는 1천이나 1백으로부터 번거로움을 멀리 여의고 홀몸으로 행하기를 즐기는 사람도 한량없고 가없어 숫자나 비유로는 그 수를 능히 헤아릴 수 없었다.
이 여러 보살들이 땅으로부터 솟아나와 허공의 7보 탑에 계신 다보여래와 석가모니불 계신 데에 찾아가 두 세존께 머리 숙여 예배하고 오른쪽으로 세번 돌고는 합장하고 공경하며, 여러 보살들이 하는 가지가지 찬탄하는 법으로써 찬탄하고, 한쪽으로 물러나 기뿐 마음으로 두 세존을 우러러보며, 이와같은 보살마하살이 땅에서 솟아나서 모든 보살의 가지가지 찬탄하는 법으로 부처님을 찬탄하니, 이러한 시간이 50소겁이 지났거늘, 그 때 석가모니불께서도 잠자코 말없이 앉아 계시니, 여러 사부대중들도 또한 잠자코 앉아 50소겁이 지났지만, 부처님의 신통력으로 모든 대중들은 한나절과 같이 생각하였다.
그 때 사부대중은 부처님의 신통력으로 한량없는 백천만억 국토의 허공에 가득한 많은 보살을 보았다. 이 보살 대중 가운데 네 도사가 있었으니, 그 첫째 이름은 상행(上行)이요, 둘째 이름은 무변행(無邊行)이며, 셋째 이름은 정행(淨行)이요, 넷째 이름은 안립행(安立行)으로, 이 네 보살은 그 대중가운데 우두머리로서 그들을 창도하는 법사였는데, 대중 앞에 나와 각각 합장하여 석가모니불을 우러러보며 문안을 드렸다.
"세존이시여, 병도 없고 고통도 없으시며 안락하게 행하십니까? 제도받을 이들은 가르침을 잘 받고, 세존으로 하여금 피로하게 하지나 않았습니까?"
그 때 네 큰 보살이 게송으로 말하였다.

세존째서 안락하사 병도 없고 고통 없어 중생 교화 하시느라 피로함이 없으시며 또한 여러 중생들 교화를 잘 받아서 세존으로 하여금 피로케 하지 않았습니까.

그 때 세존께서 보살 대중들에게 말씀하셨다.
"이와 같으니라. 여러 선남자야, 여래는 안락하여 병도 없고 고통도 없으며, 여러 중생들도 교화가 잘 되어 피로함도 없나니, 왜냐 하면 이 여러 중생들은 오랜 세상으로부터 나의 교화를 항상 받았으며, 또한 과거에 많은 부처님을 공경하고 존중하여 여러 선근(善根)을 심은 까닭이니라. 이 여러 중생이 처음에 내 몸을 보고 나의 설법을 듣고 모두 믿고 받아서 여래의 지혜에 들어가니, 먼저 배우고 익힌 소승은 제외하느니라. 그러므로 이런 사람을 내가 이 경을 설법하며 부처님 지혜에 들게 하리라."
그 때 여러 큰 보살들이 게송으로 말하였다.

거룩하고 거룩하신 대웅이신 세존께서 많은 그 중생들 가히 쉽게 제도하며 매우 깊은 불지혜 부처님께 묻는 그들 듣고는 믿어 행하니 저희 또한 기쁩니다.

그 때 세존께서 대중의 우두머리가 되는 여러 큰 보살들을 찬탄하셨다.
"훌륭하고 훌륭하도다, 선남자들이여. 너희들이 능히 여래를 따라 기쁜 마음을 내는구나."
그 때 미륵보살과 8천 항하의 모래 같은 많은 보살이 생각하였다.
‘우리들은 지금껏 이렇게 많은 보살마하살이 땅으로부터 솟아나와 세존 앞에 합장하고 공양하고 문안 드리는 것을 보지도 못했고 듣지도 못하였는데‥‥‥.’
이 때 미륵보살마하살은 8천 항하의 모래같이 많은 보살들이 마음속으로 생각하는 것을 알고, 아울러 자기 의심도 결단하려 부처님께 합장하고 게송으로 물었다.

한량없는 천만억 이렇게 많은 보살들은 일찍이 못 보던 일 양족존은 설하소서.
어디에서 오셨으며 무슨 인연으로 모였는가. 큰 몸에 큰 신통력 지혜 또한 부사의라.
그 뜻이 견고하고 인욕의 힘 크게 있어 중생 보기 즐거우니 어디에서 왔습니까. 하나하나 보살들이 거느린 그 권속 항하의 모래 같아 헤아릴 수 없으며 혹은 큰 보살은 6만의 항하 모래 이 많은 대사들이 부처님께 공양하고 이 경 받아 지니며 5만 항하사 거느린 이 그 수는 더 많아서 4만이나 3만이나 2만 내지 1만 이며 1천이나 1백이요,
내지 1항하사의 반분(半分)이나 3, 4분내지 억만분의 1이며 천만의 나유타며 만억의 여러 제자 거느린 반억이 그 수보다 더 많고 백만 내지 1만이며 1천 내지 1백과 50에서 10을 지나 3, 2, 1을 거느리며 권속 없이 홀몸으로 다니기를 즐겨 하여 부처님 앞에 나온 수도 그보다 더 많으리 이와 같이 많은 대중 숫자로 헤아리려 항하사 겁 다해도 능히 알지 못하며 이 많은 큰 위덕 정진하는 보살 대중 누가 설법해서 교화 성취시켰으며 누구 따라 발심하고 어느 불법 칭찬하며 무슨 경전 받아 지녀 어떤 불도 익혔을까.
이렇게 많은 보살 신통력과 큰 지혜로 사방의 땅 진동시켜 그 속에서 나왔으니 옛날부터 이런 일은 못 보던 희유한 일 그들이 온 국토의 이름 설해 주옵소서.
여러 국토 다녔으나 이 대중은 처음 보며 더구나 대중 속에 아는 이가 하나 없어 홀연히 땅에서 솟은 그 인연 설하소서. 지금 여기 모인 한량없는 백천만억 이 많은 보살들도 한결같은 마음으로 이런 일은 무엇인가 알기를 원하오니 이 많은 보살 대중 본말(本末)의 인연들을 무량 위덕 세존께서 오직 설해 주옵소서.

그 때 석가모니불의 분신이신 여러 부처님들이 한량없는 천만억의 타방 국토에서 찾아와 8방의 많은 보리나무 아래에 놓인 사자좌 위에 가부좌를 틀고 앉으니, 그 사자들도 각각 많은 보살 대중이 삼천대천세계의 땅으로부터 솟아나고 허공에 머물러 있는 것을 보고 그의 부처님들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이 한량없고 가없이 많은 아승기의 보살 대중이 어디에서 왔습니까?"
그 때 여러 부처님들께서 사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여러 선남자야, 잠깐만 기다려라. 미륵이라 이름하는 보살이 석가모니불의 수기를 받고 다음에 성불하리라. 그 보살이 이 일을 이미 물었으니, 석가모니불께서 대답하실 것이므로 너희들도 자연히 듣게 되리라."
그 때 석가모니불께서 미륵보살에게 말씀하셨다.
"훌륭하고 훌륭하다. 미륵보살이여, 네가 어찌 이렇게 큰일을 물었느냐? 너희들은 일심으로 정진하여 견고한 뜻을 일으켜라. 여래는 이제 모든 부처님의 지혜와 자유스러운 신통력과 부처님들의 빠르고 원만한 힘과 용맹스런 위덕과 큰 세력을 나타내어 일으켜 펴보이려 하느니라,"
그 때 세존째서 이 뜻을 거듭 펴시려고 게송으로 말씀하셨다.

일심으로 정진하라.
이 일을 설하려니 의심도 품지 말라 불지혜는 불가사의 너는 이제 믿음 내어 인욕에 잘 머물러 일찍이 못 듣던 법 마땅히 들으리라. 안위토록 해주리니 의심하고 두려워 말라. 부처님 말씀 진실되고 지혜 또한 한량없어 얻은 바 제일의 법 분별하기 어려울새 이제 바로 설하노니 너희 모두 잘 들으라.

그 때 세존께서 이 게송을 다 말씀하시고 미륵보살에게 또 말씀하셨다.
"내가 이 대중 가운데서 너희들에게 말하노라. 미륵이여, 이 한량없고 가없는 아승기 많은 보살마하 살들이 땅에서 솟아나온 일은 너희들이 일찍이 보지 못한 일이리라. 내가 이 사바세제에서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어 이 많은 보살을 교화하여 보이고, 인도하며 그 마음을 조복받고 도의 뜻을 일으키게 하였느니라. 이 많은 보살들은 모두 이 사바세계 아래의 허공중에 머무르며, 모든 경전을 읽고 외워 통했으며, 사유하고 분별하여 바르게 생각하느니라.미륵이여, 이 여러 선 남자들은 대중 속에서 많이 설하기를 즐겨 하지 않고, 항상 고요한 곳을 즐겨 부지런히 정진하되, 일찍이 쉰 일이 없으며, 또한 인간이나 하늘에 의지하지 않고 항상 깊은 지혜도 장애됨이 없으며, 또 여러 부처님의 법을 항상 즐겨 일심으로 정진해서 위없는 지혜를 구했느니라."
그 때 세존께서 이 뜻을 거듭 펴시려고 게송으로 말씀하셨다.
미륵이여. 바로 알라. 이 많은 큰 보살들 수 없는 겁 동안에 불지혜를 익혔으며 이는 모두 나의 교화 큰 도 마음 내었으니 그들은 내 아들이 세계에서 의지하여 두타의 일 행하고 고요한 데 있으면서 대중들의 시끄러움 피해서 다 버리며 많은 설법 하지 않는 이와 같이 많은 아들 나의 큰 도법을 익히고 또 배우되 부처님 도 구하므로 밤낮없이 정진하여 사바세계 아래의 허공 중에 있느니라.
뜻과 생각 견고하여 지혜 항상 구하며 가지가지 묘한 법 두려움 없이 구하며 가야성(伽耶城)의 보리수 아래 최정각을 내어 이뤄 무상 법륜 굴리어서 이 모두를 교화하고 도의 마음 처음으로 일으키게 하였으니 불퇴지에 머물러서 앞으로 모두 부처 되리라.
내가 진실 말하노라. 너희들은 믿을지니 옛날부터 이 대중을 남김없이 교화했노라.
그때 미륵보살마하살과 수없이 많은 보살들이 일찍이 없던 이상한 일이라 의심하고 이렇게 생각하였다.
‘세존께서는, 어떻게 그 짧은 시간에 이 한량없고 가없이 많은 아승기 보살들을 교화하여 아뇩다라삼먁삼보리에 머물도록 하셨을까?’ 그리고 곧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태자로 계실 때 석씨(釋氏) 왕성을 나오시어 가야성 가까운 도량에 않아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이루시고, 그 때로부터 지금까지 겨우 40여년 이온데, 세존께서는 어떻게 이 짧은 기간에 큰 부처님을 아셨습니까? 부처님의 세력과 부처님의 공덕으로 이와 갈이 한량없는 보살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도록 하셨습니까?
세존이시여. 이 많은 보살을 가령 어떤 사람이 천만억 겁을 두고 헤아릴 지라도 능히 그 수를 알 수 없겠습니다. 여러 부처님들은 계신 데서 많은 선근을 심고 보살의 도를 취했으며, 항상 범행을 닦았다고 말씀하시지만, 이런일은 세상에서 믿기 어렵습니다. 세존이시여, 이 일을 비유하면 얼굴이 아름답고 머리가 곁은 25살의 젊은이가 1백 살 된 노인을 가리켜 자기 아들이라 하고, 또한 그 1백 살 노인도 젊은이를 가리켜 자기를 낳은 아버지라 하면 이런 일을 세상에서 믿겠습니까?
부처님께서도 이와 같이 도를 이루신지 실은 오래지 않지만, 이 많은 보살들은 한량없는 천만억 겁 동안 부처님 도를 위하여 부지런히 정진을 행하고 한량없는 백천만억 삼매에 잘 들고 나며 머물러서 큰 신통을 오래 닦아 차례대로 잘 배우고. 선법을 익히며 문답에 묘하여 인간 가운데 보배이니, 일체 세간에 매우 희유합니다. 오늘 세존께서 불도를 얻었을 때 처음으로 발심시켜 교화하고 인도하며 아뇩다라삼먁삼보리에 향하도록 하셨다고 말씀하시지만, 세존께서 성불하신 지가 오래되지 않는데 능히 이렇게 큰 공덕을 이루셨습니까?
저희들은 부처님께 알맞게 설하신 법이나 또 부처님께서 하시는 말씀은 모두 허망함이 없다고 믿사오며, 여러 신발의 보살(新發意菩薩)이 부처님께서 멸도하신 후, 만일 이 법을 들으면 혹 믿지 않고 받지 않아 법을 깨뜨릴 죄업의 인연을 일으킬까 두렵습니다. 원하옵나니 세존이시여, 해설하여 주시어 저희들의 의심을 풀어 주시고, 아울러 미래 세상에 많은 선 남자들이 이일을 듣더라도 의심을 내지 않게 하옵소서."
그 때 미륵보살이 이 뜻을 거듭 펴려고 게송으로 말하였다.

부처님께서 오랜 옛날 석씨 왕성에서 출가하여 가야성 가까운 곳 보리수 아래 앉으시니 그렇게 짧은 세월 교화한 여러 불자 한량없고 가없어 그 수가 불가사의 불도 오래 행한 그들 신통력에 머무르며 보살도를 잘 배워 세간법에 물들지 않을새 물 속에 핀 연꽃 같고 땅에서 솟아나와 세존 앞에 머물러서 모두 다 공경하니 이런 일은 부사의라 어찌 우리 믿으리까. 부처님 도 이루심 오랜 세월 아니온데 성취한 일 많으시니 세존께 원하오니 많은 의심 풀어 주소서 진실하게 분별하소서, 비유하면 스물다섯 습니 젊은 청년이 백발에 주름 많은 백발 노인 가리키며 저이가 곧 내 아들이라 아들 또한 애비라니 애비 젊고 자식 늙어 세상 누가 믿으리까.
세존 또한 이와 같아 도 이룬 지 가까운데 이 많은 보살들은 뜻이 굳고 떳떳하며 한량없는 옛날부터 보살도를 행하여 문답에도 교묘하니 두려운 맘 하나 없고 인욕의 맘 결정되고 단정하고 위덕 있어 시방 부처 찬탄 받고 분별하여 잘 설하며 시끄러운 중생피해 선정 항상 즐겨하며 불도 구하려고 아래 허공에 머무르며 저희들은 이제 들어 의심 다시 없사오나 미래를 위하여 연설하여 주옵소서.
만일 이 경전을 의심하여 안 믿는 이 악도에 떨어지리니 해설하여 주옵소서.
그토록 짧은 세월에 한량없이 많은 보살 어떻게 교화아여 볼퇴지에 머물게 했습니까.
법회일자 제목 회수 내용 방송보기
2003-10-01   종지용출품(從地踊出品) 17회
2003-09-24   안락행품(安樂行品) 16회
2003-09-17   권지품(勸持品) 15회
2003-07-16   제바달다품(提婆達多品) 14회
2003-07-03   수학무학인기품(授學無學人記品), 법사품(法師品) 13회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