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신임 법계위원장에 무관스님
등록일 : 2019-07-12 동영상 



조계종 신임 법계위원장에 무관스님이 선출됐다.

조계종 법계위원회는 오늘(7월10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제48차 회의를 열고 법계위원장으로 법계위원 무관스님을 만장일치로 선출했다.

법계위원장 무관스님은 “법계위원장으로서 권위를 내세우기 보다 보조적인 역할을 통해 종단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해나갈 것”이라며 “법계는 종단 질서의 기본이 되는 만큼 대종사, 명사 등 법계 품서 등에 있어 스님들이 종단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여부를 철저히 검증하고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무관스님은 희섭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1964년 향천사에서 보산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72년 통도사에서 월하스님을 계사로 구족계 수지했다. 해인사 강원을 졸업한 후 동국대 교육대학원 석사학위를 취득, 조계종 행자교육원 임원, 단일계단 사미・사미니계 식차마나니계 등 수계산림 전계사 등을 역임했다. 제8대, 제10대 중앙종회의원을 지냈으며 교육원 교재편찬위원장, 총무원 총무부장, 의제실무위원장 등을 지냈으며 2018년 동화사에서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법계위원은 총무원장 제청으로 종사급 이상 비구 중 중앙종회 동의를 거쳐 총무원장이 위촉하며 임기는 3년으로 연임할 수 있다. 법계위원회는 대종사(비구)·명사(비구니) 등 각 법계의 품서, 특별전형, 포상법계, 법계무효 등을 관장한다.

이날 회의에 앞서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전 동국대 이사장 자광스님에게 법계위원 위촉장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