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축제 연등회, 부처님오신날 천진불 세상으로
등록일 : 2019-04-19 동영상 

봉축위, 4월17일 ‘미륵사지탑燈’ 점등 시작으로 부처님오심 찬탄

5월3~5일 서울 종로 일원서 개최
수만 연등행렬 도심 한복판 밝혀
은석초·파라미타 행렬등 첫 참여
교구본사 중심 나눔·문화 펼쳐져

세계인의 축제이자 국가무형문화재 제122호 연등회가 부처님오신날을 천진불 세상으로 장엄한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연등회보존위원회는 4월17일 오후 7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익산 미륵사지 탑燈’ 점등을 시작으로 봉축 환희를 전국 곳곳으로 퍼뜨린다. 백제 무왕 시대 건립된 현존 최고(最古) 석탑인 ‘익산 미륵사지 탑(국보 제11호)’을 원형으로 제작한 ‘미륵사지 탑 燈’은 부처님오신날인 5월12일까지 은은한 빛으로 세상을 밝힐 예정이다.



봉축주간에 어린이날이 포함된 만큼 이번 연등회의 핵심은 어린이청소년들 참여다. 5월4일 오후 7시 서울 동국대 운동장에서 흥인지문, 종로, 조계사로 향하는 수만의 연등물결에 종립 은석초등학교 어린이들 120명과 파라미타청소년연합회가 탑골공원서 일반 청소년들과 함께 제작한 행렬등을 들고 참여한다.

어린이날 당일인 5월5일 정오 서울 조계사 앞과 우정국로 일원에서 열리는 전통문화마당에서도 어린이청소년들을 위한 특별한 공간 ‘청춘·어린이마당’이 신설됐다. 이번 연등회가 새롭게 선보이는 ‘작은 팔모등’을 무료로 만드는 등 다양한 체험부스가 어린이청소년들을 기다린다. 특히 어린이날을 맞아 스님들이 거리에서 어린이들에게 선물 나눠주는 깜짝 서프라이즈도 준비됐다.

연등회의 꽃인 연등행렬에는 올해도 10만 연등이 서울 도심 한복판의 밤하늘을 밝게 비출 예정이다. 이번에도 연등회에 참가하는 60여개 단체들이 세대전승과 공동체성 활성화를 위해 ‘연등공방’에서 직접 연등을 제작해 참여한다. 5월3~12일 청계천에서는 ‘한반도, 평화 꽃을 피우다’를 주제로 아름다운 장엄등이, 봉은사에서는 한국의 민속과 불교 이야기를 묘사한 전통등이 전시된다.

5월4일 서울 동국대 운동장에서 40여 단체 총 1000여명의 연희율동단이 흥겨운 춤사위를 펼친 후 연등행렬에 이어 연등회의 백미 회향한마당이 진행된다. 오후 9시30분부터 종로 사거리에서 연등행렬을 마친 대중들과 시민, 외국인들이 하늘에서 내리는 꽃비를 맞으며 부처님오신날의 환희를 온몸으로 만끽할 예정이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에서도 교구본사를 중심으로 자비의 손길을 나누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열어 부처님오심을 찬탄한다.

용주사·월정사·법주사·마곡사·수덕사·동화사·은해사·불국사·쌍계사·범어사·통도사·고운사·금산사·백양사·화엄사·송광사·대흥사·관음사·선운사·봉선사 등 전국 교구본사는 점등식과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기념행사 외에도 장학금 전달, 제등행렬, 음악회, 유등축제, 노래자랑, 사찰음식 한마당, 만발공양, 합창제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3교구본사 속초 신흥사는 강원 산불사고로 봉축행사를 취소하고 산불사고 성금모금 등 이재민들의 상처 치유에 전념한다.



이밖에 전국 20개 주요도시서 진행되는 중앙신도회 산하 날마다좋은날의 보시바라밀 캠페인 행복바라미부터 난치병어린이지원 3000배 철야정진기도 등 소외된 우리 이웃도 살핀다.

강문정 연등회보전위원회 팀장은 “미래세대의 주역인 어린이들에게 우리 민속인 연등회를 알려주고 함께 참여하도록 동화 ‘새봄이의 연등회’ 발간, ‘작은 팔모등’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올해 연등회에서 천진불들과 시민, 각국의 외국인들이 한데 어우러지는 즐거운 순간을 함께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은 5월12일 오전 10시 전국의 각 사찰에서 일제히 봉행되며, 사찰별로 오색 연등을 달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