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학 스님 “금권·인신공격 도 넘었다” 후보 사퇴
등록일 : 2017-10-10 동영상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 출마했던 원학 스님이 중도 사퇴했다.

원학 스님은 10월7일 오후 금권선거, 인신공격 등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가 도를 넘어서고 있음을 우려하며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이날 스님은 ‘후보 사퇴의 변’을 통해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와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존경하는 종정스님과 원로대덕 큰스님,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인단 이하 사부대중 여러분께 아픈 마음을 금치 못하며 후보 사퇴를 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앞서 원학 스님은 “한국불교의 새로운 황금시대를 열겠다”며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에 도전해 기호 4번을 배정받았다. 그러나 “출발부터 순탄치 않은 선거운동이었고 깊은 우려와 안타까움 속에 진행과정을 지켜보아야 했다. 작금의 현실은 우리 종단이 처한 모순과 한계를 여실히 보여 주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무엇보다 “당연히 근절돼야 할 금권선거가 선거시작 전부터 문제화됐고, 검증과 토론을 통한 종단 및 종무행정의 미래비전을 제시하는 건강성과 희망을 담아내지 못했다”며 “특히 후보자 개인의 인신공격과 방어에 이르러서는 도를 넘어 섰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원학 스님은 “그동안 함께한 도반들과 고민 끝에 내린 뜻은 종단의 현실을 깊이 인식하고 종단 발전을 위한 올바른 선거문화가 정착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오늘의 종단 현실을 재삼 인식하면서 기울고 흐트러진 종단의 분열상을 치유하고 모두가 불제자임을 섭수하는 화합종단이 되도록 역량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실을 외면한 대안을 찾기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또 다른 환경에서 종단과 한국불교의 발전을 위한 길이 열린다면 새로운 모습으로 사부대중과 불자여러분을 뵙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